세계일보

검색

尹 "반지성·거짓에 터 잡아서는 민주주의 불가능"

입력 : 2024-02-07 23:46:19 수정 : 2024-02-07 23:50: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스권 지지율'에 "실망 덜 해주는 것만으로 감사…더 열심히 일해야겠다 각오"
정치테러에 "증오의 정치가 효과적이기 때문 아니겠나…수십년 쌓여온 것"

윤석열 대통령은 7일 "대통령의 메시지라는 게 시원시원하게 하면 좋을 때도 있지만, 그 울림이 매우 크기 때문에 신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밤 방송된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에서 '대선 후보나 검찰총장 시절에 봤던 승부사 윤석열과 달리 취임 후 너무 조심하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게 보이느냐"며 이같이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 열린 KBS 신년대담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 녹화를 마치고 박장범 앵커에게 순방 선물을 소개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어 "옳고 그르냐 문제도 중요하지만, 그에 앞서 국민들이 얼마나 잘 살게 하느냐는 문제가 중요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검찰총장 때와는 (스타일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을 상대로 한 '정치 테러'에 대해서는 "하루 이틀의 문제가 아니다. 수십년 쌓여온 것으로 본다"며 "긍정의 정치보다 증오의 정치, 공격의 정치가 훨씬 더 효과적이고 표를 얻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이렇게 되지 않았는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반지성주의, 거짓, 가짜 이런 것에 터 잡아서는 민주주의가 제대로 될 수 없다"며 "선거를 앞두고 우리가 좀 이성을 찾고, 반지성주의에서 벗어나자는 이야기가 얼마나 먹힐지 가늠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30%대 박스권에 갇힌 국정 지지율에 대해서는 "전 세계 정상들을 봐도 지지율은 굉장히 들쭉날쭉하다"며 "기대를 하고 국민들이 선출한 건데 그 기대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한다든지 그런 게 많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대통령에 당선됐을 때 지지율과 비슷한 수준까지 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민들이) 손에 잡히고 체감하는 성과를 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낮은 지지율로 국민들이 야속하지는 않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지지율 추이를 보면 만족하는 것은 아니지만, 국제 금리가 높다 보니 외국도 다 경기가 지금 위축돼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이 제게 실망을 이 정도로 덜 해주는 것만으로 저는 감사하게 생각한다. 더 열심히 일해야겠다는 각오"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