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 바이든이 선물한 명패 소개

입력 : 2024-02-08 00:04:56 수정 : 2024-02-08 00:04: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KBS ‘특별대담 대통령실을 가다’를 진행한 뒤 박장범 앵커에게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 명패를 보여주고 있다. 이 명패는 지난해 5월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선물한 것인데, 과거 해리 트루먼(1884∼1972) 전 미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 웨스트윙 오벌오피스(대통령 집무실) 집무 책상에 올려놓았던 것이다.


대통령실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