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통합 비례정당 논의 본격화…민주·군소정당 기 싸움 시작

, 이슈팀

입력 : 2024-02-07 21:18:33 수정 : 2024-02-07 21:1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이 범야권 '지역구-비례선거 대연합' 논의를 본격화하면서 통합 비례 위성정당 구성을 둘러싼 민주당과 군소 정당 간의 기 싸움이 본격화 하고 있다.

 

민주당은 7일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을 구성하고 통합 비례정당 창당에 본격 착수했다. 이재명 대표는 추진단장에 시민사회계 출신의 3선 박홍근 의원을 임명했고 부단장으로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인 김영진 의원을, 단원으로 조승래 김성환 한병도 진성준 박주민 민병덕 의원을 인선했다.

 

박홍근 의원. 뉴스1

민주당은 범야권 연대 과정에서 주도권을 확실히 쥐고 가겠다는 방침을 명확히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준연동제의 취지를 조금이라도 살리기 위해 일부라도 비례 의석을 소수 정당 또는 시민사회와 나눌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통합 비례정당의 후보 검증도 민주당 시스템으로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비례연합정당이 만들어진다면 추천된 분들에 대해 결국은 제대로 된 검증은 민주당의 시스템 안에서검증할 수밖에 없지 않으냐”고 말했다.

 

기본소득당 등 3개 군소정당이 참여한 총선용 연합정당인 새진보연합은 민주당과소수정당 비례 순번 교차 배치, 지역구 단일화 등을 제안했다. 용혜인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민주당과 소수정당의의석을 모두 서로 번갈아 배치하자”고 말했다.

 

녹색정의당과 진보당의 경우 민주당이 제안해오면 논의해볼 수 있다며 일단은 유보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민주당이 비례뿐 아니라 지역구 연대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이들 정당 후보 중 지역구 경쟁력이 있는 후보와 민주당 간 단일화 가능성 등을 따져보고 참여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