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방청, 전 국민 참여 순직 소방관 추모행사 매년 개최한다

입력 : 2024-02-07 19:22:33 수정 : 2024-02-07 22:2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방청, 2024년 업무계획 발표

2024년부터 ‘119메모리얼데이’ 행사
유족 생계자립·자녀 교육 등 지원
장기 투병자 간병·치료비 현실화

최근 경북 문경시 육가공 공장 화재 진압 도중 소방관 두 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올해부터 전 국민 참여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 행사가 열린다. 정부는 순직 소방관 가족 생계자립과 자녀 교육비 해결 등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소방청은 순직·공상자에 대한 예우 강화를 포함한 2024년 업무계획을 7일 발표했다. 우선 올해부터 매년 전 국민 참여 ‘119메모리얼데이 기념행사(가칭)’를 개최한다. 순직자의 위훈을 국가가 끝까지 기억하는 추모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다.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소방관은 도구가 아니다”… 소방관의 절규 국가공무원노조 소방청지부 조합원들이 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소방관 순직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순직 소방관 유족 대상 마음 치유 프로그램은 확대하고 유족 생계 자립과 자녀 교육 지원 방안은 다각화한다. 국립소방병원, 소방심신수련원 등 새로 지어질 소방 후생시설에 유가족이 우선 취업하거나 수익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유자녀에 대해서는 학비 지원에 그치지 않고, 소방공제회 기금을 통해 직업 체험, 온라인 교육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소방청은 다치거나 투병하는 소방공무원들이 정당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인사혁신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기로 했다. 장기 투병 소방공무원에 대한 간병·치료비는 현실화한다. 공상추정제 대상 질병에 근골격계 질환 중 무릎과 허리 질환이 추가되도록 건의할 계획이다. 공상추정제는 공무수행 과정에서 유해하거나 위험한 환경에 상당 기간 노출돼 질병에 걸린 경우 공무상 재해로 추정하는 제도다. 현재 출근하지 않는 기간에 대해서만 주어지는 특별위로금은 위험직무를 하다 다쳤을 경우 출근과 관계없이 요양 기간만큼 지급할 수 있도록 확대한다.

시·도별로 인력·장비 편차가 크다는 지적을 받은 ‘신속동료구조팀(RIT)’ 운용은 체계화·고도화에 나선다. 고립대원 구조장비 기준을 마련하고 특화된 훈련장 모델을 개발하며 일상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할 방침이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