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흥민 은퇴 시사에…한준희 “경종 울려주고 싶은 마음이 한편에 있지 않았을까”

입력 : 2024-02-07 23:20:00 수정 : 2024-02-07 18:45: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표팀 운영방식 어떤 문제 있다는 걸

에둘러 표현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뉴스1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간판이자 주장인 손흥민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님을 향한 질책이 안타깝다"며 클린스만을 감싼 뒤 "앞으로 대표팀을 계속할 수 있을지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 감독님께서 더 이상 나를 원하지 않을 수 있다"고 대표팀 은퇴를 시사했다.

 

한준희 축구협회 부회장은 7일 YTN과 인터뷰에서 손흥민 은퇴 시사 발언에 대해 "손흥민 캐릭터를 미루어 봤을 때 먼저 은퇴하겠다? 이건 조금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며 선을 그었다.

 

이어 "손흥민 선수가 발언한 기저의 이유는 대표팀 운영, 체계 등에 경종을 울려주고 싶은 마음이 한편에 있지 않았을까"라며 대표팀 운영방식에 어떤 문제가 있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했다.

 

한 부회장은 "클린스만 감독은 '들어가서 분석을 하겠다'고 했는데 사실 분석의 최우선 대상은 클린스만 감독 자신이 될 수가 있다"며 "클린스만 감독 이하 모든 전체적인 선수단의 운영 전술 전략 퍼포먼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히 엄정하고 냉정한 분석과 반성과 평가가 있어야 할 걸로 믿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새벽에 경기 끝난 직후 몇 분과 얘기를 나눴는데 엄격하고 냉정한 여러 가지 유형의 분석과 평가가 뒤따를 것"이라며 성난 축구팬을 달래려면 특단의 조치까지 검토해야 하지 않겠는가라는 뜻을 나타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