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김여사 명품백 관련 “몰카 공작이지만 국민들께서 걱정할만한 부분 있었다는 건 분명”

입력 : 2024-02-08 05:00:00 수정 : 2024-02-07 18:48: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본적으로 저열한 몰카 공작이 맞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해 "여러 가지 전후 과정에서 국민들께서 걱정할만한 부분이 있었다는 건 분명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이날 관훈클럽 초청토론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할 문제'라는 자신의 기존 입장과 관련한 질문에도 "생각하시는 그대로"라며 "저는 국민 눈높이에서 정치하는 사람이고, 그 부분을 지적한 것"이라고 답했다.

 

한 위원장은 이 사안에 대해 "기본적으로는 '함정 몰카'이고, 그게 처음부터 계획된 것이 맞지만, 전후 과정에서 분명히 아쉬운 점이 있고, 국민들이 걱정하실만한 부분이 있었다",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할 문제"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한 위원장은 다만 "기본적으로 저열한 몰카 공작이 맞다. 그림을 찍기 위해서 (가방을) 산 것이잖나"라며 "(몰카 촬영을) 어떤 의도로 했는지 이분들이 감추지도 않더라. 가방도 미리 샀고"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점을 국민이 잘 보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분명히 의도를 갖고 친북 사람(최재영 목사)이 공격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이번 논란을 계기로 특별감찰관 임명이 거론되며, 이와 동시에 북한인권재단 이사도 추천해야 한다는 조건을 바꿀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 부분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단 5년 내내 (특별감찰관을) 임명하지 않은 건 문재인 정권이다. 오히려 민주당 정부 당시 영부인에 대한 여러 가지 요구들이 훨씬 많았다"며 "민주당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서 국민이 공감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 위원장은 김 여사의 '도이치 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을 겨냥한 특검 등 '쌍특검법'을 윤 대통령이 재의요구한 데 대해선 "쌍특검 문제는 그냥 총선용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걸 재표결하는 자체에서 머리 굴리는 걸 보라"며 "어떻게 하는 게 득표에 도움이 되는지 기준으로만 움직이고 있다. 그런 문제를 감안하면 이런 특검은 총선용 악법이 명백하고, 거부하는 건 너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지난 5일 쌍특검에 대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하면서 국회가 이를 재표결해야 하지만, 민주당의 반대로 한 달 넘게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는 점을 비판한 것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