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딸 KT 불법채용’ 최종 유죄 김성태, 공천 부적격 판단에 반발

입력 : 2024-02-07 16:15:02 수정 : 2024-02-07 16:15: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강서을 예비후보인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천 심사 배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딸 KT 불법채용’혐의로 대법원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공천 부적격 판정에 반발했다. 

 

김 전 의원은 일부 친윤 의원들이 의도적으로 자신을 공천 배제시켰다며 박성민, 이철규 의원을 직접 거론했다.

 

7일 오전 서울 강서을 예비후보인 김 전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죄인이다. 당은 또 다시 저를 버리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을 원망하지 않는다. 대통령을 원망하지도 않는다. 오늘의 이 참담한 결과는 우리당과 대통령 주변에 암처럼 퍼져있는 소위 ‘핵관’들이 만들어낸 결과라는 점을 저는 너무도 잘 알고 있다”며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리고, 우리 당을 모리배 패거리 정당으로 물들이고 있는 ‘핵관’들이 누구인지도 저는 잘 알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보복의 함정에 빠진 것이 공천 부적격 사유라면, 삼청교육대 출신 ‘핵관’은 공천 적격 사유라도 된다는 말인가”라며 “이들이 완장을 차고, 호가호위를 하고, 당을 분탕질 하고, 결국에는 우리 당을 나락으로 끌고 들어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대통령의 술친구라는 이들 핵관들은 김성태를 견제해 왔다. 강서구청장 참패의 책임을 김성태에게 돌리고, 음해와 모함과 누명을 김성태에게 뒤집어 씌웠다”며 “후보조차도 ‘핵관’을 자처하며 스스로 망쳐놓은 선거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김 전 의원은 “무엇보다 저 김성태는 채용비리범이 아니다. 하늘에 맹세코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에서도 ‘직권남용, 업무방해’는 기소조차 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이 답해 주시기 바란다. 김성태의 투쟁은 이제 다시 시작될 것”이라며 “제 정치적 결단은 우리당에 달려있다”고 했다.

 

나아가 그는 “시스템 공천이라는 미명하에 다시 그 시스템마저도 표적 맞춤형 공천으로 설계했다. 누가 믿겠나”라며 “박성민 의원을 비롯한 소위 말하는 대통령 측근이라 자처하는 인사들이 이미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총선 구도 만들고 지역 공천까지 자신들이 설계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대통령 측근이라고 공관위에 들어가 있는 인사가 주장해 반영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공관위에 들어간 핵관이 이철규 의원이냐’는 질문에는 “부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날 국민의힘 공관위는 총선 공천 신청자 849명 중 29명을 부적격자로 판정했다. 

 

앞서 지난 2022년 2월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의원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 전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이던 2012년 국정감사 기간 이석채 전 KT 회장의 증인 채택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딸을 KT 정규직에 채용시킨 혐의로 2019년 7월 재판에 넘겨졌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