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립창원대, 글로컬대학 선정에 전방위 나서며 박차 가해

입력 : 2024-02-07 13:16:59 수정 : 2024-02-07 13:16: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립창원대학교가 신임 총장 임명예정자가 내정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글로컬대학 선정을 위해 경남지역 각계각층에 협업을 촉구하며 전방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창원대학교는 박민원 신임 총장 임명예정자가 7일 창원상공회의소 회의실에서 최재호 창원상의 회장을 포함한 창원상의 임원단을 만나 글로컬 사업 선정을 위한 대학혁신 방안에 대해서 심도 깊은 설명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글로컬대학 사업 선정을 위한 혁신 방안 설명회에 참석한 최재호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왼쪽)과 박민원 국립창원대 신임 총장 임명예정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창원대 제공

이날 설명회에서 박민원 총장 임명예정자는 글로컬대학 지정 방안 및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관련 대학혁신 방안과 이후 국립창원대와 창원상공회의소가 지역사회 역할을 공유했다.

 

올해 글로컬대학은 지역사회와 협력 연계 방안을 굳건히 하고 확실한 구조혁신 제시 및 지속 가능한 계획을 수립한 대학들이 지정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 되고 있다.

 

창원대는 지역기업과 경제계의 적극적인 지원과 참여가 절실하다고 밝히고 이를 통해 산업현장에서 요구되는 인재를 종합적으로 양성하겠다는 발전 방안을 제시했다.

 

또 창원대는 신기술·첨단 분야 인력 수요 대응을 위해 ‘과학기술 특성화대학’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설명했다.

 

이는 지역 내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한국재료연구원과의 협력을 강화해 지역산업과 밀접한 연구개발 역량 향상은 물론 지역기업의 맞춤형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창원상의는 창원대가 제시한 대학혁신방안과 관련해 지역 기업과 경제인들을 중심으로 세부 추진 방안과 지원 방안에 대해 적극적인 역할과 협조를 하겠다고 밝혔다.

 

단계별로 보면 △1단계에서는 지역동반성장을 위한 지역대학 기반 거버넌스 통합 △2단계에서는 지역생태계 리더 양성을 위한 과학기술원 설립 △3단계는 RISE체계하에서 주립대 형식 통합모델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다.

 

박민원 총장 임명예정자와 최재호 상의 회장은 “지역 대학이 자체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산·학이 긴밀히 연계해 기업이 원하는 인재를 배출해야 한다”며 “국립창원대에서 추진하는 프로젝트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창원상공회의소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