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니퉁은 안되고 다나카는 돼?”…미디어 속 외국인 흉내에 ‘시끌’

, 이슈팀

입력 : 2024-02-07 13:37:43 수정 : 2024-02-07 16:0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펴니~ 시옴마~”

 

유튜브 채널 ‘폭씨네’와 KBS2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필리핀 이주 여성을 흉내 낸 니퉁 캐릭터의 대사 중 일부다. 니퉁은 필리핀에서 온 며느리라는 설정으로 만들어진 가상 인물이다. 최근 외국인을 흉내 내는 가상 인물을 두고 논쟁이 일고 있다. 유머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견해와 엄연한 ‘인종차별’이라는 반론이 부딪히는 모양새다.

 

지난 1월28일 쯔양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개그우먼 김지영이 필리핀 이주여성 캐릭터 ‘니퉁’을 연기하고 있다. 쯔양 유튜브 채널 갈무리

지난달 28일 쯔양 유튜브 채널에 ‘니퉁과 함께한 베트남음식점 소개’ 영상이 게재됐다. 쯔양은 “첫 외국인 게스트다”며 “한국으로 시집오신 필리핀 분과 같이 먹방을 하려고 초대했다”고 니퉁을 소개했다. 이에 니퉁은 “지금 개그콘서트에서 니퉁의 인간극장에 출연하고 있다”며 “원래는 농부의 마누라였는데 지금은 개그우먼이다”라고 설명했다.

 

누리꾼 반응은 엇갈렸다. 보도된 기사 댓글 가운데 “필리핀 사람들이 불쾌하면 안 하는 것이 맞다”, “이제 이런 개그는 지양해야 한다”, “입장 바꿔서 생각해 봐야 한다”는 부정적인 의견이 있었다. 한 누리꾼은 “필리핀 이주여성을 흉내 낸 캐릭터를 등장시키면서 베트남 음식을 소개한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반대 견해도 나왔다. “이것도 불편하면 뭐로 웃기냐”, “개그는 그냥 개그로 봐야 한다”는 반응이다. 또 다른 댓글에선 “(인종차별이라는)그런 생각이 들지 않았다”며 “요즘 외국인 며느리가 많아서 그들의 애환을 표현한 느낌으로 봤다”는 견해가 나왔다. 한 누리꾼은 일본 호스트를 따라 한 다나카 캐릭터를 예로 들며 “다나카도 그럼 인종차별이냐”고 반문했다.

 

외국인을 따라한 개그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일본인 호스트 출신 캐릭터 다나카가 큰 인기를 끌었다. 다나카는 일본 유흥업소 출신으로 개그맨 김경욱이 연기했다. 일본인 특유의 한국어 억양과 실제 일본어를 섞어서 사용해 인기를 얻었다. 지난해 3월에는 ‘더현대 서울’에서 팝업스토어를 열기도 했다.

 

개그맨 김경욱이 연기한 일본인 호스트 출신 캐릭터 ‘다나카‘. 연합뉴스

시간을 더 거슬러 올라가면 “사장님 나빠요”, “뭡니까 이게”라는 유행어를 남긴 개그콘서트 블랑카도 있다. 블랑카는 한국에서 일하는 스리랑카 노동자를 흉내 낸 캐릭터다. 블랑카를 연기한 개그맨 정철규는 현재 ‘다문화 이해교육 강사’와 ‘인권강사’로 활동 중이다.

 

심두보 성신여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해당 국가의 인식에 따라 달라질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심 교수는 다나카 캐릭터를 예로 들며 “다나카상은 일본문화를 자세히 연구한 캐릭터”라며 “실제로 일본에서도 굉장히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니퉁 캐릭터가 나온 영상을 보지 못해 판단할 수 없다”면서 “이 캐릭터를 필리핀 사람들이 봤을 때 어떻게 느끼는지를 생각하면 쉽게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심 교수는 “한국 사회는 인종 감수성이 약한 편”이라며 “역지사지로 우리가 외국에서 비슷한 느낌을 받았을 때를 생각해보면 (이 캐릭터에 대한) 인종차별 문제를 쉽게 판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1년에는 칠레 공중파 채널 메가TV가 코미디쇼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소재로 인종 차별성 코미디를 방영해 국내외 거센 비판을 받고 사과했다. 메가TV는 성명에서 “마음 상한 모든 이들에게 공감을 표시하면서 사과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메가TV는 “어떤 커뮤니티도 모욕하거나 다치게 할 의도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BTS 분장을 하고 인종 차별성 코미디를 한 칠레 TV쇼. BTS 칠레 팬클럽 트위터(@BTS_Chile) 갈무리

문제의 프로그램은 메가TV 코미디쇼 ‘미 바리오(Mi Barrio)’ 중 한 코너로 토크쇼에 5명으로 구성된 보이밴드가 출연한 설정이다. 진행자가 소개를 부탁하자 한 멤버가 ‘김정은’이라고 답하고 이어 나머지 멤버들이 ‘김정-도스(Dos·스페인어로 숫자2)’, ‘김정-트레스(Tres·3)’, ‘김정-콰트로(Cuatro·4)’, ‘후안 카를로스’라고 소개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이름의 영어 표기 중 ‘은(Un)’이 ‘1’을 뜻하는 스페인어와 비슷한 것을 활용한 것이다.

 

진행자가 진짜 이름이 뭐냐고 되묻자 이들은 차례로 뷔, 정국, 아구스트D, 제이홉, 진이라고 말하며 BTS를 패러디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한국어를 할 줄 아냐?”는 질문에 멤버 중 한 명만 할 수 있다고 답했고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을 받자 중국어 억양과 비슷한 무의미한 말을 내뱉었다. 해석을 부탁하자 “나 백신 맞았어”라고 답해 당시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를 같은 동아시아권 그룹인 BTS와 연관시킨 것으로 비춰졌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