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남표 창원시장 “의대 정원 2000명 확대 적극 환영…창원에 의대 반드시 신설돼야”

입력 : 2024-02-07 13:20:08 수정 : 2024-02-07 13:20: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가 2025학년부터 의대 정원을 2000명 늘린다고 발표한 데에 대해 인구 100만명이 넘는 비수도권 도시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경남 창원시는 적극 환영하는 입장을 밝히며 창원에 의과대학 신설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7일 창원시에 따르면 정부는 2025학년부터 의대 정원을 2000명 증원하고 비수도권 의과대학 중심으로 집중 배정하기로 밝혔다.

홍남표 창원시장. 창원시 제공

이에 시는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을 적극 환영하며, 창원에 의과대학 신설 역시 반드시 필수의료 정책에 반영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수도권의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발표에도 불구하고 의대 신설 없이는 그 효과가 미미할 것이라는 게 시의 입장이다.

 

경남도내 의대가 1곳에 불과해 정원 증원만으로는 의료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경남권역 책임의료기관인 경상국립대학교가 서부경남에 치우쳐 있는 상황이어서 창원지역 의대 신설을 통해 중·동부경남의 공공의료서비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시는 강조하고 있다.

 

경남의 인구는 전국 4번째로 많지만 의사 수는 1000명당 1.74명으로 전국 평균 2.18명에 크게 밑도는 등 경남 18개 시·군 중 14곳이 응급의료 취약지로 지정돼 있는 실정이다.

 

현재 경남에서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있는 경상국립대학교는 정원이 76명에 불과하다. 경남 인구 10만명당 의대 정원은 2.3명으로 전국 평균인 5.9명에 한참 못 미친다.

 

시는 의과대학 신설로 지역 의료수준을 높이고 의료불균형을 해소할 뿐만 아니라 우수한 지역인재 유출 방지와 외부 인재 유입, 신성장 유망산업인 의료·바이오산업 육성 등 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경남은 매년 20만명의 환자가 수도권으로 원정진료를 나서고 있는 실정으로 창원 의대 신설은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창원시민과 경남도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이 걸린 창원 의대 신설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지역소멸을 막고 지역 내에서 완결적인 필수의료체계 확립을 위해서는 지역에서 의료인력을 배출할 수 있도록 의대 신설이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시는 3월까지 100만명을 목표로 창원 의과대학 신설 서명 운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70만명의 경남도민이 참여했다.

 

시는 향후 서명지를 정부에 전달할 계획이며 중앙부처와 국회를 방문해 창원 의과대학 신설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정치권과 학부모, 종교계 등 각계각층 시민과도 연대해 의과대학 신설을 위해 마지막까지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