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친 앞에서 13세 소녀 집단 성폭행…“화학적 거세 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7 11:51:28 수정 : 2024-02-07 11:5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30일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 카타니아의 한 공중화장실에서 13세 소녀가 이집트 출신 불법 입국자 남성 7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EPA 캡처

 

이탈리아에서 아프리카 난민 남성 일당이 13세 소녀의 남자친구가 보는 앞에서 소녀를 집단 성폭행하는 일이 벌어지자, 이탈리아 정치권이 화학적 거세 등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 카타니아의 한 공중화장실에서 13세 소녀가 이집트 출신 난민 남성 7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당시 그녀의 남자친구가 이를 막으려 했으나 성폭행범들에 의해 제지당해 그가 보는 앞에서 범행이 벌어졌다.

 

피해자들은 이후 이탈리아 국가헌병대인 카라비니에리에 신고해 용의자 7명이 체포 후 구속됐다.

 

앞서 성폭행범 일당은 지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보트를 타고 아프리카를 건너 이탈리아로 무단 입국했다.

 

하지만 이탈리아 현행법상 일당이 미성년자란 조건 때문에 이들은 추방되지 않고 임시 거주권을 부여받아 이탈리아에 체류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는 “범죄자들을 화학적으로 거세해야한다”라고 촉구했다.

 

살비니 부총리는 전직 내무장관으로 이탈리아에의 이주 등 난민 문제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한 인물 중 하나다.

 

그는 지난 2019년 난민 구조선이 이탈리아 항구에 정박한 것을 금지시킨 것에 대해 재판을 받고 있다.

 

조르지아 멜로니 총리도 “정의가 실현될 것을 다짐한다”라며 강하게 분노했다.

 

사건이 발생한 카타니아의 시장 엔리코 트란티노는 “높은 이주율로 인해 시칠리아 도시의 ‘보안 문제’가 우려되고 있다”며 “하지만 나의 보고는 정부에 무시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현지에서는 불법 입국자, 난민에 의한 자국민의 강력범죄 피해를 고려할 때 현 난민 정책을 고쳐야 한다는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이와 함께 난민들의 강력 범죄를 프로파일링해 관리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오고 있다.

 

반면 난민 성폭행범들을 변호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카타니아 주교인 루이지 레나는 “이 젊은 난민들이 저지른 범죄를 우리가 단순히 일반화해서는 안된다”며 “이러한 여론은 폭력적이다”라고 주장했다.

 

멜로니 정부는 출범 전 공약으로 유럽연합(EU)이 불법 입국자 등 난민들의 이탈리아 상륙을 저지하고자 이탈리아-아프리카 해안을 해군으로 봉쇄할 것이라 약속한 바 있다.

 

이탈리아 내무부에 따르면 지난해 이탈리아에 온 난민 수는 15만6000명이며 이 중 보호자가 없는 미성년자 수는 1만7000명이다.

 

이는 전년도 10만3846명보다 약 50% 증가한 수치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