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검사독재 있었다면 이재명은 지금 감옥에 있을 것"

입력 : 2024-02-07 11:27:59 수정 : 2024-02-07 11:2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많은 거짓말 부끄러워 안 해 충격적…대단한 정치력이지만 배우고 싶진 않아"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만약 검사 독재가 있었다면 이재명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가장 중요한 과제는 검사 독재 청산'이라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발언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앞서 한 위원장이 '운동권 청산'을 이번 총선의 중요한 의제 중 하나로 내세우자, 이 대표는 이를 겨냥해 '검사 독재 청산'을 주장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이어 "검사를 사칭한 분이 이런 말씀을 하니 코미디 같다"며 "정치적인 공방, 날 선 공방은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사회 시스템을 무너뜨리면서까지 자해적으로 그런 공방이 이뤄지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민주당이 이 대표 피습 이후 경찰의 축소·은폐 수사 의혹을 제기한 것을 거론하며 "말도 안 되는 음모론으로 경찰을 집중 공략했는데, 다음에 검찰이 없어지면 다음번 공약은 경찰을 없애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한 위원장은 "정치적 이해 관계, 자신의 방탄을 위해 중요한 국민의 자산과 도구를 지속적으로 비난하고 폄훼하면 그 손해는 누구한테 가나"라며 "우리의 치안과 범죄 대응 능력이 약해지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사 독재를 한다면 이 대표가 지금 길거리를 돌아다닐 수 있겠나"라고 거듭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의 장단점을 묻자 "지금의 민주당이 과거 우리가 알던 장면, 윤보선, 김대중, 노무현의 민주당과 다른 가장 큰 이유는 이 대표에게 있다"며 "이 대표에게 안타까운 점은 너무 거짓말을 많이 한다는 것이고, 그것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않는다는 것이 충격적"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런 식의 질곡과 파도를 거쳤는데 아직까지도 당 대표이고 당을 장악하는 것은 대단한 정치력"이라면서도 "그렇지만 그 정치력은 배우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