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김건희 여사, 억울하지만 부주의했던 점도 있어. 명품백 의혹 진솔한 해명 필요”

입력 : 2024-02-07 09:40:53 수정 : 2024-02-07 09:4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라디오 방송서 발언 “재발 방지책도 필요. 특별감찰관이라든지 제2부속실 설치라든지 매듭을 지어야 되지 않을까”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7일 방송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관해 진솔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여사 입장에서는 정말 억울하고, 공작한 사람들이 진짜 고약한 부분이 있지만 (김 여사도) 사실 굉장히 부주의했던 부분이 있다”고 지적하며, “이런 과정에 대해 정말 진솔한 설명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그는 “그 다음 앞으로 재발 방지에 관한 이야기를 해야 한다”며 “우리가 흔히 말하는 특별감찰관이라든지 제2부속실 설치라든지 이런 부분에 대한 매듭을 지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밤 윤 대통령의 KBS 대담 공개를 앞두고 이 문제를 잘 풀고 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낸 것이다.

 

그는 현재 윤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에 관해 “몇 달 동안 계속 대통령께서 굉장히 좋은 정책들, 이번에도 토론회를 한 15번 하신다고 들었는데, 중요한 의제들을 던지고 계시는데 거기에 아무 관심이 없다”면서 “참 안타깝다”고 했다.

 

국민의힘에서 서울 동작을 지역구에 ‘나홀로 공천’해 사실상 출마가 확정된 나 전 의원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인기가 있긴 한 것 같다. 최근 어떤 60대 아주머님인 ‘한동훈 안경 했어, 어때?’ 이렇게 물어보기도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