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오롱 어린이 드림캠프’ 20주년 맞아… 20년간 564명에 27억원 지원

입력 : 2024-02-07 09:30:09 수정 : 2024-02-07 09:30: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오롱그룹 비영리 재단법인 ‘꽃과어린왕자’가 6일부터 이틀 동안 경기도 용인 코오롱인재개발센터에서 ‘제20회 코오롱 어린이 드림캠프’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코오롱 어린이 드림캠프는 올해 초등학교 6학년이 되는 전국 초등학생 중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모범적으로 꿈을 키워가는 인원을 선발해 장학금을 수여하고 진로탐색, 자존감 향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장학생들이 꿈을 찾아가는 데 도움을 주는 행사다.

 

올해 장학생은 총 30명이 선발됐으며 장학생 1인에게는 향후 3년간 분기별 장학금과 중학교 입학 준비금 등 총 510만원이 지급된다. 꽃과어린왕자 재단은 코오롱 어린이 드림캠프를 통해 2004년부터 현재까지 총 564명의 학생에게 약 27억원을 지원했다.

 

올해 코오롱 어린이 드림캠프는 ‘꿈과 희망을 키우는 어린이’를 주제로 개최됐다.

 

전국에서 모인 30명의 20기 장학생들은 ‘코오롱스포렉스’가 준비한 스포츠학교, 진로탐색 프로그램, 자존감 향상 프로그램과 친환경 에너지 체험 교실 ‘찾아가는 에너지 학교 에코 롱롱’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활동을 함께하며 꿈을 키워나갔다.

 

특히 올해 행사에서는 역대 장학생들을 대상으로 재단 장학사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도 공유됐다. 장학금이 교육 접근성을 개선했음은 물론, 장학생 선발을 계기로 장학생들의 자신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의미하는 ‘자아존중감’ 수치가 일반 학생 대비 19.6%, 자신의 진로에 대한 이해를 나타내는 ‘진로성숙도’ 수치가 일반 학생 대비 14.5% 높게 측정되는 등 의미 있는 결과가 나타났다.

 

2016년 선발된 12기 장학생 이승현(연세대 2학년)씨는 기념영상에 출연해 “장학금 지원도 큰 도움이었지만 드림캠프 프로그램을 통해 구체적인 꿈을 정할 수 있었고 지금도 이 꿈을 향해 노력하고 있다”며 “꽃과어린왕자 재단처럼 누군가의 등대가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활동도 열심히 해 나갈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장학증서 수여식에는 지난해부터 꽃과어린왕자 재단 이사로 활동하고 있는 방송인 노홍철씨가 참석해 서창희 이사장, 김영범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등과 함께 장학생 한 명 한 명의 꿈을 경청하고 격려했다.

 

서창희 이사장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며 “이번 코오롱 어린이 드림캠프가 여러분들이 자신을 사랑하며 하고 싶은 일에 집중해 꿈을 이뤄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재단법인 꽃과어린왕자는 꽃을 키우는 어린왕자의 마음으로 어린이들을 돌보고 그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주겠다는 코오롱그룹의 의지를 실천하기 위해 2002년 설립됐다. 현재 찾아가는 에너지 학교 ‘에코 롱롱’, 친환경 에너지 창작소 ‘에코 롱롱 큐브’, 장학사업인 코오롱 어린이 드림캠프 등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 주는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