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라 지키느라 고생 많으시네” 외출 나온 군인들에 ‘흑오겹살 서비스’ 준 식당

입력 : 2024-02-07 09:01:14 수정 : 2024-02-07 09:01: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이스북 <육대전> 에 올라온 사연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사진 갈무리.

 

외출 나온 군인들에게 ‘고기 서비스’를 준 식당 사장의 훈훈한 미담이 온라인 공간에 퍼져 화제다.

 

지난 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현역 장병의 글이 올라왔다.

 

1군단 예하 대대급 부대에 복무 중이라는 글쓴이 A씨는 “지난 2일 오후, 같이 부대 외출을 나온 일행과 함께 화정역 근처에 있는 한 막창집을 갔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저희가 막창과 흑오겹살을 주문했는데, 사장님으로 보이는 아주머니께서 ‘나라 지키느라 고생하시네요’라며 주문한 메뉴 중 흑오겹살을 서비스로 주셨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가 공유한 사진에는 불판에 고기가 올려져 있고, 군복을 입고 식사하는 장병들의 모습이 담겼다.

 

A씨는 “너무 감사해서 여러 번 인사를 드렸는데, 이 집은 꼭 번창해야 할 것 같아 조심스레 글을 올린다. 사장님 다시 한번 정말 감사드린다. 맛있게 잘 먹었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한 번 ‘돈쭐’(돈+혼쭐 합성한 신조어. 타의 귀감이 된 가게의 물건을 팔아주자는 역설적 의미) 내려 가야겠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는 군장병 여러분들이 명예로울 수 있게 만드는 게 우리 사회구성원들이 해야 할 일”, “참 좋은 식당이네 군인 대우를 할줄아는 식당”, “나라를 지키는 군인 모두에 감사 드리며 이렇게 그들의 수고를 잊지 않으시는 훌륭한 분들 또한 자랑스럽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