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언론진흥재단 “국내 3~4세, 미디어 사용 WHO 권고 3배”

입력 : 2024-02-07 06:00:00 수정 : 2024-02-07 01:44: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평균 184분… 스마트폰 최다
과반이 생후 24개월 前 TV 노출

국내 아동의 TV나 스마트폰 등 미디어 사용 시간이 하루 3시간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의 3배에 달하는 수치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6일 공개한 ‘2023 어린이 미디어 이용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만 3∼4세 아동이 TV, 스마트폰, 태블릿PC, 컴퓨터 등 미디어를 사용하는 시간은 하루 평균 184.4분이었다. WHO는 2∼4세의 미디어 사용 시간을 하루 1시간 이내로 권고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3∼9세 아동 전체의 하루 평균 미디어 이용 시간은 185.9분이었다. 연령대별로는 7∼9세가 196.9분으로 가장 길고 5∼6세가 169.0분으로 가장 짧았다. 다만 코로나19가 확산되던 2020년 3∼9세의 하루 평균 미디어 이용 시간이 284.6분에 달했다.

2023년 조사에서 어린이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미디어는 스마트폰(77.6%), 스마트 TV(65.6%), 태블릿PC(57.1%), 컴퓨터(24.7%), 일반TV(17.1%), 게임 콘솔(16.6%), 인공지능 스피커(12.3%) 순이었다. 3∼9세 어린이의 75.3%는 유튜브를 이용하고 있으며, 하루 평균 이용 시간은 83분으로 조사됐다.

어린이의 57.7%가 생후 24개월 이전에 TV를 시청하고, 29.9%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WHO는 2세 미만 아동이 TV, 게임 등 전자기기 화면에 노출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보호자가 어린이에게 스마트폰 이용을 허락하는 이유는 ‘아이의 스트레스 해소·기분전환’(50.8%), ‘아이가 할 일을 다 하거나 말을 잘 들었을 때의 보상’(38.5%), ‘다른 일을 하는 동안 아이에게 방해받지 않기 위해’(18.3%) 등 순이었다.


김수미 선임기자 leol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