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리 바라 GM 회장 첫 공식 방한… LG엔솔·삼성SDI와 협력 논의

입력 : 2024-02-06 18:24:24 수정 : 2024-02-06 18:24: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최대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회장이 오는 7일 방한해 국내 배터리업체들을 만난다.

 

6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바라 회장은 7일 서울에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 최윤호 삼성SDI 사장을 각각 만난다.

 

바라 회장이 한국을 공식 방문하는 것은 2016년 회장 취임 후 처음이다.

 

바라 회장은 두 회사와 향후 합작공장 사업 일정, 배터리 납품량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 미국에서 3개의 배터리 합작공장을 가동하거나 건설 중이다. 삼성SDI와는 미국 인디애나주에서 배터리 합작공장을 짓고 있다.

 

GM은 전기차 판매 둔화에 따라 속도 조절에 나서고 있다. 바라 회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차종을 북미 시장에 재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국 배터리업체와의 파트너십은 굳건히 유지하겠다는 의사도 전했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