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도체 등 첨단 분야 뛰어든 대기업들

입력 : 2024-02-07 06:00:00 수정 : 2024-02-07 00:18: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개월간 계열사 8곳 늘어
전체 계열사는 41개 감소

대규모기업집단(자산 5조원 이상 공시 대상)이 최근 3개월간 반도체와 이차전지 등 첨단 분야에서 활발하게 계열 편입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개발·관리 및 건설 분야에선 계열 편입은 물론이고 제외도 다수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6일 이런 내용을 담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 변동현황’(2023년 11월~2024년 1월)을 발표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대규모기업집단(81개) 소속 회사(계열사)는 3043개로 지난해 11월1일(3084개) 대비 41개 줄었다.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

회사 설립과 지분 취득 등으로 27개 집단에서 49개사가 계열 편입된 반면 흡수합병과 지분 매각 등으로 41개 집단에서 90개가 계열 제외됐다. 그룹별로는 SK(6개사), 현대자동차(4개사), 한화(3개사) 순으로 신규 편입회사가 많았다.

 

이번 조사 기간 반도체와 이차전지, 자동차, 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사업 역량 확대를 위한 지분 인수 및 회사 설립이 두드러졌다고 공정위는 전했다. 실제로 SK에선 반도체 테스트 장비 부품업체인 ISC를 인수해 그 자회사들인 ISCM, ITMTC, 프로웰이 동반 편입됐다. 현대차는 자동차 모듈 및 핵심부품 생산업체인 모비언트와 테크젠을, LS는 이차전지 양극재용 전구체 업체 LSL&F배터리솔루션을 설립했다. 또 롯데는 유전자 검사업체 테라젠헬스를 인수했다.

 

부동산 개발·관리 및 건설 분야에서는 계열 편입과 제외 모두 활발하게 나타났다. 신세계 등 8개 집단에서 10개사가 편입됐고, 롯데 등 12개 집단에서 17개사가 제외된 것으로 파악됐다.


세종=이희경 기자 hjhk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