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타자 개인 따라 스트존 설정… 이의제기 불가

입력 : 2024-02-06 21:10:08 수정 : 2024-02-06 23:06: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O, 새 규정 담긴 자료 배포
스트라이크존 비율 등 명확화
선수 신장 따른 유불리 최소화

로봇심판의 눈으로 보는 스트라이크 존이 확정됐다. 스트라이크 존은 타석에 서는 선수들의 키가 기준이 된다. 타자에 따라 스트라이크존이 다르게 설정되면서 우려했던 신장에 따른 유불리는 존재하지 않게 됐다.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의 모습. 뉴시스

KBO는 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4 KBO 규정·규칙 변경 주요사항’ 안내 자료를 프로야구 10개 구단에 배포했다. 여기에는 자동 볼 판정 시스템(ABS)과 베이스 크기 확대, 수비 시프트 제한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가장 큰 변화는 스트라이크 존이 명확해졌다는 점이다. 기존 스트라이크 존은 ‘유니폼의 어깨 윗부분과 바지 윗부분 중간의 수평선을 상한선으로 하고 무릎 아랫부분을 하한선으로 하는 홈베이스 상공’으로 명시돼 있었다. 하지만 ABS가 도입되면서 이 기준이 선수 신장 기준 상단 56.35%, 하단 27.64%로 설정됐다. KBO 관계자는 “이 숫자의 경우 과거 스트라이크 존을 수치화했을 때 나오는 비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KBO 등록 선수 평균 신장을 기준으로 스트라이크 존을 설정하는 등 다양한 방식을 검토했지만 이에 따른 유불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며 “공정한 스트라이크 존 설정을 위해 수년 전부터 모든 선수들의 타격 데이터를 직접 입력했고, 이 결과 타자 개인에 따라 다른 스트라이크 존이 만들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폭은 홈 플레이트 양 사이드에서 2㎝씩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심판과 선수단이 인식하는 기존 스트라이크 존과 최대한 비슷한 존을 구현하기 위한 조치다. 앞서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은 마이너리그에서 ABS를 운영하며 스트라이크 존을 양 옆으로 2.5㎝씩 확대한 바 있다. 앞뒤로는 홈 플레이트 중간 면과 끝면 두 곳에서 공이 상하로 라인을 스쳐야 한다.

이 기준에 따라 설정된 스트라이크 판정 결과는 최종적이기 때문에 이의제기나 항의는 할 수 없다. 양 구단과 선수단은 최대한 협조해야 하며 운영에 방해가 될 경우 퇴장 및 추가 제재 조치가 가능하다. 만약 ABS 운영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할 경우 공 하나하나에 대한 판정은 주심이 내린다.

KBO는 리그 및 퓨처스리그 트래킹 결과 분석 시 99.8%의 추적 성공률을 보였기 때문에 운영에 자신 있다는 눈치다. KBO는 연휴 이후 대학 선수들을 대상으로 새롭게 바뀐 룰을 적용한 첫 실전테스트를 진행한다. KBO는 이 테스트를 비공개로 진행할 방침이지만 결과는 발표할 계획이다.

이밖에 자료에는 △2분20초 내 투수 교체 △8초 내 타격 준비 완료 △타자 타임 횟수 타석당 1회로 제한 등 시범운영되는 피치클록 규정 등도 담겼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