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서도 빈대 발견… 자연휴양림 숙박시설 잠정 폐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6 17:38:55 수정 : 2024-02-06 17:38: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 서귀포시에 있는 한 공공 자연휴양림 내 숙박시설에서 빈대가 발견돼 방역 조치가 이뤄졌다.

 

6일 제주도에 따르면 전날 도내 자연휴양림 숙박시설 투숙객이 어깨 부위에 벌레 물린 자국을 확인하고 빈대를 의심해 당국에 신고했다.

제주도가 6일 빈대가 발견된 시설을 잠정 폐쇄 조치하고 전문소독업체를 통해 방역을 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제주도는 질병관리청 협조를 받아 7마리의 빈대를 확인, 시설을 잠정 폐쇄 조치하고 전문소독업체를 통해 방역을 했다.

 

제주도는 이 시설에서 빈대가 불검출될 때까지 주 1회 소독을 진행할 계획이다.

 

다른 지역과 달리 제주에서는 빈대 출몰 사례가 없었으나 지난해 12월 항구에 정박한 어선 내에서 빈대가 처음 확인됐다.

 

도는 사실상 도내에서 빈대가 발견된 첫 사례로 보고,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지역에서는 2023년부터 올 1월 말까지 총 10건의 빈대의심 신고가 들어왔으나 지난해 12월 어선에서 신고된 1건을 제외하고 모두 빈대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올해 초에 가정용 살충제를 구입해 관내 취약계층 및 취약시설 위주로 7920개를 배부했으며, 빈대방제용 고열고온 스팀소독기를 추가 구입해 소독 지원과 장비 대여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빈대는 감염병을 매개하지 않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감염병 관리 대상 해충은 아니다.

 

하지만 인체 흡혈로 수면을 방해하고 가려움증 및 이차적 피부감염증을 유발하는 등 불편을 주기 때문에 예방과 대응이 필요하다.

 

빈대는 주간에는 가구나 침실 벽의 틈 혹은 벽지 틈에 끼어들어 숨어 있다가 야간에 흡혈활동을 하며 저녁보다는 이른 새벽에 더 활발하다.

 

가정에서 빈대 발견 시에는 스팀 청소기 등으로 빈대가 서식하는 가구 틈과 벽 틈에 고열을 분사하고, 오염된 직물은 50~60℃ 건조기에 30분 이상 돌려야 한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