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원욱·조응천 ‘통합공관위’ 제안에…이준석 “찬성”

입력 : 2024-02-07 05:20:00 수정 : 2024-02-06 17:5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3지대 빅텐트 논의 가속화하나?
뉴시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6일 '원칙과상식' 이원욱·조응천 의원이 제3지대 대통합을 위해 '통합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제안한 데 대해 "개혁신당에서는 원칙적으로 제시한 안에 대해 찬성한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회의를 했고 조 의원에게 (찬성 의사를) 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세부적인 내용과 관련해서는 저희가 모이게 되면 듣고, 그에 따라서 다음 단계를 밟아나가겠다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소 경쟁과 개방을 중시하는 개혁신당의 생각과 매우 비슷하다"며 "좋은 제안"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도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인터뷰에서 이원욱·조응천 의원을 향해 "민주당에 있을 때도 가장 가치지향점이 맞았다"며 "함께하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손을 내밀었다.

 

양 원내대표는 "특히 이 의원은 화성이기 때문에 K벨트"라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함께하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오늘이 그 계기가 될 것 같은데, 모시고 싶은 마음은 아주 크다"고 했다.

 

그는 이들에 대해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서도 바른 소리를 내고, 당의 미래를 위해서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던 분들"이라며 "지금 이런 상황에서 제가 그분들의 거취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예의에 어긋나는 것 같아서 그냥 조용히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신당'에 합류하지 않은 이원욱·조응천 의원이 개혁신당과 통합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제3지대 빅텐트 구축 논의는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이들은 오는 7일 오후 2시에 국회에서 제3지대 대통합을 위한 통합공관위 추진회의를 열고 이를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이원욱·조응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제3지대 대통합을 위한 시한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촉박한 일정을 고려해 오늘 중 우리의 제안을 검토하고 구체적 협의를 위한 공개회동을 내일 오전부터 시작할 것을 요청한다"고 제안했다.

 

이들은 대통합 합의 직후 개혁신당 2명, 새로운미래 2명, 새로운선택 1명, 원칙과상식 1명을 추천해 통합공관위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통합공관위원장은 개혁신당과 새로운미래가 각각 1명씩 추천하되 협의해 원칙과상식에서 선임하도록 했다.

 

비례대표 후보 선정은 당원과 국민들에게 모두 권한을 위임하는 방식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비례대표 후보의 경우 개방형 경쟁명부제 방식 채택 △컷오프 심사는 40대 이하 국민 패널 구성해 실시 △순위 선정은 당원 투표 △투표방식은 1인 4표제(여성 2인·남성 2인) △컷오프와 순위 선정은 후보자 공개 오디션 실시 가능 등으로 정했다.

 

제3지대 전체의 공통에 적용되는 최소 강령으로는 '기본권 국가'를 내세웠다. 5대 핵심 가치로는 평등·포용·인정·변화·미래 등을 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