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경덕 “한국인들 많이 쓰는 中 쇼핑앱서 대놓고 ‘한복공정’” 지적

입력 : 2024-02-06 17:28:04 수정 : 2024-02-06 17:28: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유명 직구 앱 알리익스프레스와 테무가 ‘중국 한복’ 코너에 중국 전통의복 한푸(漢服)를 판매하고 있었다. 이에 서경덕 성신여대교수가 “한국 소비자에 대한 기만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중국 쇼핑몰 알리익스프레스(위)와 테무가 중국한푸(漢服) 코너를 만들어놓고 우리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뉴스1

서 교수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에서도 유명한 중국 쇼핑몰이 ‘한복공정’을 펼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인 월간 사용자 수가 600만 명이 넘는다”며 “이런 쇼핑몰에서 ‘중국 한복’이라는 항목을 만들어 중국의 한푸를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몇 년 전부터 중국은 한복의 유래를 한푸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알리익스프레스 역시 이런 중국의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또 “테무의 한국인 월간 사용자 수는 400만 명이 넘는다”며 “쇼핑몰에서 한복을 검색하면 많은 한푸도 함께 검색되고 있어 외국인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 기업이 한국인을 대상으로 장사한다면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야만 하는데 전혀 그런 모습이 보이질 않는다”며 “알리와 테무는 빠른 시정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