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로인 하는 선수 엉덩이에 ‘X침’ 성추행…경기 일시 중단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6 14:52:23 수정 : 2024-02-06 14:5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23라운드 세비야 대 라요 바예카노의 경기에서 스로인 준비를 하는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 선수가 라요 바예카노 객석 관객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하는 장면. 소셜미디어서비스(SNS) 캡처

 

스페인 프로축구 경기에서 스로인을 준비하던 선수의 엉덩이를 축구 관객이 손가락으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도중 축구 선수에 대한 성추행 발생으로 경기는 잠시 중단됐다.

 

사건이 발생한 경기는 6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23라운드 세비야 대 라요 바예카노의 경기였다.

 

이날 피해를 본 선수는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 선수다.

 

라요 바예카노와 세비야가 1대 1로 맞선 전반 33분경 오캄포스는 스로인을 위해 공을 잡고 라인 바깥에 셨다.

 

그러자 그라운드 객석에 가까이 앉아 있던 라요 바예카노의 한 남성 팬이 검지손가락을 뻗어 오캄포스의 엉덩이를 찔렀다.

 

갑작스러운 성추행에 놀란 오캄포스가 뒤를 돌아보고 주심이 해당 피해 사실을 확인하자 경기가 잠시 중단됐다.

 

외신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하자 라요 바예카노의 일부 팬들은 이 광경을 보고 웃는 등 조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오캄포스는 경기 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라리가는 인종차별 및 이 같은 선수 조롱 행위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길 바란다”라고 작심 비판을 했다.

 

그러면서 “모든 라요 바예카노 팬이 비신사적 행동을 하지는 않지만 어디서든 한두명은 항상 이런 일을 일으킨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 여자 축구 경기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다고 생각해 봐라”라고 지적했다.

 

세비야 구단 또한 오캄포스의 성추행 피해 건에 대해 “해당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오캄포스가 현지 팬으로부터 음란하고 부적절한 행동을 당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구단은 이런 행위가 축구장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규정에 명시된 적절한 조처가 내려져야 한다는 의사를 라리가 측에 전달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경기는 세비야가 2대 1로 라요 바예카노를 이겼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