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닥터나우, 규제 없는 일본서 현지 법인 설립 추진

입력 : 2024-02-06 10:30:54 수정 : 2024-02-06 10:3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은 비대면 진료·약 배송 모두 합법화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나우가 일본 현지에 법인을 설립하고 일본 내 비대면진료 및 약 배송 서비스를 본격화한다.

 

닥터나우는 2월 중 법인 설립을 마치고 독자적인 일본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법인은 닥터나우의 100% 자회사다. 장지호 대표가 직접 일본에 체류하며 법인장을 맡는다.

닥터나우 일본 모바일 앱 화면. 닥터나우 제공

일본 시장은 현재 비대면진료와 약배송 등 원격의료 시스템이 모두 법제화돼 진료가 초진부터 가능하다. 비대면 진료 초기 시점부터 의료기관과 약국 간 상생협력을 해왔던 국내 1위 사업자의 노하우와 시스템 특장점을 접목해 서비스를 운영한다. 라인헬스케어와 아마존헬스케어 등 일본 지역에 진출한 빅테크 기업과 직접 경쟁한다는 계획이다.

 

장 대표는 “한국과 달리 일본은 비대면 진료와 약배송이 합법화된 시장”이라며 “다양한 의료기관과 약국체인 등 인프라가 강점이며 코로나 시국 이후 일본 현지에서 확산된 배달산업의 성장도 눈여겨볼 부분”이라고 했다. 이어 “닥터나우가 한국 서비스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일본시장에 알맞은 로컬화 된 프로덕트를 구현해보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닥터나우는 한국사업총괄로 정진웅 사장을 선임, 한국과 일본 각 사업의 실행력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체계를 정비했다. 정진웅 사장은 모건스탠리 아시아 출신으로 지난해 최고전략책임자(CSO)로 선임되며 닥터나우의 성장 전략을 전담하고 있다.

 

정 사장은 “정부의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지침을 준수하며, 고객은 물론 협력 의료기관 및 약국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증대시키는 방향에 초점을 맞춰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라며 “회사의 재무건전성과 사업성 면에서 건실한 성과를 만들어내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