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YTN 인수 추진 과정서 '방심위 배후설 루머 유포'… 강경 대응 나선 유진

, 이슈팀

입력 : 2024-02-06 10:34:36 수정 : 2024-02-06 12:3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재 ‘최다액 출자자 변경승인’ 절차 보류 상태

유진기업이 YTN 지분 인수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퍼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배후설 등 루머를 퍼뜨린 유포자를 밝혀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내는 등 엄정대응방침에 나섰다. 지난해 12월 YTN 인수 자금난 루머에서부터 이번 여권 고위 관계자의 영향력 행사 여부 등 YTN 인수를 두고 허위사실이 일파만파 확산하자 선제적으로 대응에 나선 것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유진기업은 지난 2일 법무팀을 통해 서울 영등포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에 고소장을 제출하며 “허위사실을 최초 작성 및 유포한 피고소인을 철저히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서울 마포구 YTN 사옥의 모습. 뉴스1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유진기업이 YTN 인수를 추진 과정에 방심위 고위 관계자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유진기업이 특정 인사를 YTN 차기 수장으로 점찍어뒀다’ 등 악의적인 루머가 확산하는 데 따른 것이다.

 

유진이 허위사실에 대해 경찰에 고소하는 등 선제적으로 나선데는 그만한 사정이 있다. 현재 유진은 방송통신위원회의 최다액 출자자 변경승인 절차가 보류된 상태다. 유진이 YTN의 최다액 출자자로서 방통위의 문턱을 넘기 위해선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는지가 핵심인데, 이런 허위사실로 이미지에 중대한 타격을 입을 뿐만 아니라 유진의 정치적 중립성 및 공정한 기업 운영 등에 대한 사회적 의심을 불러일으킬 여지가 있다는 게 유진의 판단이다. 또 향후 YTN 인수 후 사업수행에서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도 높다.

 

이에 유진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엄단 방침을 내놓은 상황이다. 유진의 YTN 최다액 출자자 변경승인 과정에서 이같은 허위사실이 유포된 것은 처음있는 일은 아니다. 지난해 12월에도 유진은 YTN 인수에 나설 자금이 없다는 이른바 자금난 루머와 관련해 경찰에 고소했다.

사진=뉴스1

최근 유진의 YTN인수전과 관련해 보수노조에서 우장균 YTN 사장의 퇴진 운동에 나서는 등 내부 갈등도 확산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YTN방송노조는 우장균 사장의 퇴진을 촉구하는 1인 시위 릴레이를 진행했는데, 당시 YTN방송노조는 “지난해 365일 중 연합뉴스TV보다 시청률이 앞선 날이 30일도 채 안 된다. 그런데도 경영진과 보도책임자 등은 책임지기는커녕 그 흔한 반성도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진기업은 지난해 10월 한전KDN과 한국마사회 등 양 공기업의 YTN 보유지분 30.95%를 3200억원에 인수한 뒤 방통위에 최다액 출자자 변경 승인을 신청했지만, 아직 변경승인 절차가 보류된 상태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