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英 찰스 3세 국왕, 전립선 비대증 치료 중 암 진단…"전립선 암 아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6 10:14:29 수정 : 2024-02-06 10:15: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암 진단을 받은 영국의 찰스 3세 국왕. 연합뉴스

 

영국의 찰스 3세(75) 국왕이 암 진단을 받고 본격적인 치료에 돌입했다.

 

영국 왕실은 5일(현지시각) 찰스 3세 국왕이 지난주 전립선 비대증을 치료받던 중 암을 발견해 이날부터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왕실은 국왕이 병원에서 전립선 비대증 수술을 받는 동안 별도의 우려 사항이 제기됐고, 이후 진단 검사에서 한 종류의 암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왕실은 암의 종류나 단계 등에 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전립선암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왕실은 국왕이 치료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으며, 가능한 한 빨리 공개 일정에 복귀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 국왕이 추측을 막기 위해 암 진단 사실을 공개하기로 했으며, 암으로 영향받는 이들에 대한 대중의 이해를 키우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국왕은 장남 윌리엄 왕세자와 차남 해리 왕자에게 진단 사실을 알렸으며, 해리 왕자는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영국으로 올 예정이다.

 

BBC는 국왕이 이날 샌드링엄 영지에서 런던으로 이동해 외래 진료를 받기 시작했으며, 이날은 런던에서 머문다고 했다.

 

아울러 BBC는 국왕이 공개 활동을 잠시 중단하지만, 문서 작업과 사적 회의를 포함해 국가 원수로서의 헌법적 역할은 지속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리시 수낵 총리와 야당인 노동당의 키어 스타머 대표 등은 국왕의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