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동석, SNS서 전처 박지윤 저격…“아픈 子 두고 파티 갔어야 했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6 09:37:49 수정 : 2024-02-06 14:54: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나운서 박지윤(왼쪽)과 최동석. 뉴시스

 

아나운서 최동석(45)이 양육 문제와 관련해 전처인 박지윤(44)에게 불만을 내비쳤다.

 

6일 최동석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박지윤이 아들 생일날 파티에 참석한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아들 생일인) 일요일 아침 공항에서 엄마(박지윤)를 봤다는 SNS 댓글을 봤다. ‘서울에 같이 갔나 보다’ 했다. 엄마가 서울 가면 항상 나타나는 패턴. 애들 전화기가 꺼지기 시작했다”면서 “밤늦은 시간이 되니 SNS 여기저기서 올라오는 파티 사진들, 와인 잔을 기울이며 사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들, 엄마 SNS에는 집에서 ○○이와 공구 중인 비타민을 먹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마치 아이들과 함께 있는 것처럼···. 지금은 그 동영상을 삭제했지만”이라고 글을 남겼다.

 

또 “다음 날 아침 ○○이가 지각할 시간까지 엄마는 집에 오지 않았다”며 “꼭 그 자리에 가야만 했냐? 이제 따지고 싶지도 않다. 가야 했다면 차라리 나한테 맡기고 갔으면 어땠을까? 그럼 아픈 애들이 생일날 엄마, 아빠도 없이 남한테 맡겨지진 않았을 텐데”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며칠 전 (아들) ○○이 폰으로 연락이 왔다. 생일을 앞뒀으니 금요일에 아빠한테 와서 토요일에 엄마한테 돌아가기로 약속했다. 생일날은 엄마랑 있고 싶은가 보다 했다”며 “참, 우린 임시양육자도 지정이 안 됐고 면접 교섭 형식도 정해지지 않은 단계다. 석 달 가까이 아빠가 아이들을 제대로 못 봤으니 보여주라는 조정 기일 날 판사님 말씀 덕분에 감사하게도 몇 주 전 처음 아이들이 집으로 왔다. 그리고 꿈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언급했다.

 

뒤이어 “그 후 자발적으로 아들 통해 보여준다고 해서 의아하긴 했지만 고마운 마음도 있었다”며 “집에 온 ○○이는 기침을 심하게 했다. 전날 엄마랑 병원에 갔다 왔다고 했다. 아무튼 채 1박2일이 안 되는 시간 동안 ○○이와 게임도 하고, 밥도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쉽지만 생일인 일요일은 엄마와 즐거운 시간 보내라고 토요일 오후에 좋은 마음으로 돌려보냈다”고 덧붙였다.

 

또 “이런 게시물이 여러 사람 피곤하게 할 거란 걸 알지만, (박지윤이) 연락을 차단했으니 이 방법밖에 없어 보인다”며 “죄송합니다. 여러분, 나도 이러고 싶지 않다. 밤새 고민하고 올린다. 오죽하면 이러겠느냐”고 밝혔다.

 

한 네티즌이 “서로 연락할 필요는 없다고 해도 애들이 있는데···”라고 댓글을 남기자 최동석은 “정확히 차단당한 것”이라고 짚었고, “왜 엄마가 지금 아이들을 양육하느냐”는 질문에는 “동의 없이 몰래 데리고 나갔다”고 답했다.

 

한편 최동석과 박지윤은 결혼 14년 만에 이혼했다.

 

지난 2004년 KBS 아나운서 30기로 입사해 4년 열애 끝에 2009년 11월 결혼, 슬하에 1남1녀를 뒀다.

 

박지윤은 지난해 10월30일 제주지방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이혼 발표 후 불륜설 등 각종 루머가 쏟아지자 법적으로 대응했는데, 지난해 말 불륜설 댓글을 단 네티즌 1명과 관련 동영상을 올린 유튜버 4명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