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섬유업체 저탄소 설비 교체 지원… 기업당 최대 1억원 지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6 11:01:00 수정 : 2024-02-06 09:24: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가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오래된 설비를 교체하려는 섬유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내 섬유업계의 저탄소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2024년도 섬유소재 공정 저탄소화 기반조성사업’의 참여기업 모집을 7일부터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뉴시스

섬유산업은 제조업 중 철강, 석유화학, 광물, 시멘트에 이어 온실가스(이산화탄소) 배출이 많은 업종으로서, 특히 원단제조 및 염색 과정에서 전체 공정의 절반 이상의 탄소가 배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기압축기, 염색기, 건조기, 텐터기(천의 폭을 팽팽하게 펴서 말리거나 다리면서 원단을 뽑아내는 기계) 등이 대표적으로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설비이다.

 

전세계 섬유산업의 탄소배출량은 10억2500만t으로 추정되는데, 제품 생산 단계별로 원료생산(24%), 원사·실 제조(15%), 원단제조 및 염색(52%), 완제품제조(9%)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글로벌 섬유패션업체들은 높은 수준의 저탄소화 기준을 요구하고 있으나 국내 섬유기업들은 대부분 중소‧영세업체들로서 이러한 대응에 취약한 상황이다. 국내 섬유산업은 10인 미만 영세기업 비중이 88.6%에 달한다.

 

산업부는 섬유기업의 저탄소 설비 교체를 위해 최대 1억원의 범위 내에서 중소‧중견기업은 비용의 70%, 대기업은 50%까지 지원한다. 또, 선정된 업체는 탄소감축 전문가의 컨설팅(자문)을 받을 수 있고, 기업이 희망하는 경우 탄소감축 효과에 대한 확인서도 발급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산업부 홈페이지(www.motie.go.kr)와 한국섬유수출입협회(www.text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