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폼페이오 “종교 자유 부정하는 정부는 몰락할 수밖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참사랑

입력 : 2024-02-04 18:31:32 수정 : 2024-02-04 18:39: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일본에서 종교의 자유를 부정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4일 워싱턴타임스재단에 따르면 폼페이오 전 장관은 지난달 31일 워싱턴에서 천주평화연합·워싱턴타임스재단 등이 주최로 열린 ‘국제종교자유 정상회의 2024’ 행사에 영상 축사를 통해 “종교의 자유를 부정하는 모든 정부는 몰락할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는 종교자유의 확고한 옹호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남정탁 기자

폼페이오 전 장관은 “일본 공산당은 통일교가 부패에 연루되어 있으며 사회에 위협이 되고 일본의 국익을 해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문선명 총재가 설립한 통일교는 오랫동안 공산주의에 반대해 왔으며, 항상 일본과 한국, 미국 간의 긴밀한 관계를 옹호해 왔다”면서 “통일교가 훼손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공산주의”라고 말했다.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도 영상축사에서 “일본에서 일어나고 있는 문제에 대해 많은 일을 해왔는데, 정말 충격적이고 매우 놀랍다”면서 “공산주의와 싸우고 종교적 신념을 가질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된 가족연합을 해산하려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깅리치 전 의장은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 총리 전 총리 피살 사건과 관련)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심층 조사를 진행했고, 1년간의 조사 끝에 가정연합에 대한 수사를 정당화할 만한 범죄는 단 한 건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워싱턴타임스재단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700여명의 종교자유 지도자들을 포함, 약 1500명이 참석했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