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두 소방관 안타까운 순직, 특단의 안전관리 대책 긴요하다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2-01 23:20:00 수정 : 2024-02-01 23:19: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 문경시 육가공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 2명이 숨졌다. 김수광 소방교와 박수훈 소방사는 그제 공장건물 안에서 인명 수색 도중 고립됐고 8시간 만에 시커먼 주검으로 돌아왔다. 이들은 신고 접수 8분 만에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했고 “건물 안에 사람이 있을 수 있다”는 말에 불길 속으로 들어갔다가 참변을 당했다. 두 영웅의 고귀한 희생은 죽음까지 무릅쓰고 임무를 수행하는 공직자의 자세를 새삼 일깨워 준다.

두 사람 모두 미혼으로 평소 “나는 소방과 결혼했다”고 말할 정도로 소방관으로서 책임감과 사명감이 남달랐다. 올해 6년 차인 김 소방교는 현장에서 위기에 처한 국민을 구하는 데 솔선수범해 동료들의 신망이 두터웠다고 한다. 지난해 어렵기로 소문난 인명구조사 자격증을 따내며 화재 대응 역량을 키웠다. 박 소방사도 특전사에서 근무하던 중 “사람을 구하는 일이 지금보다 큰 보람을 느낄 수 있다”며 2022년 구조 분야 경력직 채용에 지원해 임용됐다.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경북 집중호우 때도 68일간 수색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비보를 듣고 가슴이 아파 잠을 이룰 수 없었다”고 했다. 정부와 여당도 소방관 안전 대책과 처우 개선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뒷북’이자 ‘면피용’이라는 인상을 지울 길이 없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5년간 공무 도중 다치거나 순직한 소방공무원은 4858명에 이른다. 과거에도 대형 화재로 소방관들이 희생될 때마다 인력 충원과 장비 개선 등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했지만 별반 달라진 게 없다. 현장과 괴리된 땜질식 응급 대책만 남발하다 보니 비극의 악순환이 끊이지 않는 것 아닌가.

소방관은 가장 존경받는 직업 1위로 꼽힌다. 국가 안전과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기 때문이다. 소방관들이 현장에서 더 희생되지 않도록 근본 대책이 절실하다. 정부는 화재 안전 대응 지침과 조직 구조 및 지휘 체계 등을 점검해 제대로 된 재난 대응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 소방관의 처우와 작업 환경을 선진국 수준으로 올리는 것도 시급하다. 인명 수색 로봇과 드론, 열화상 카메라 등 소방관 안전을 위한 필수 장비를 서둘러 확충해야 한다. 임무 수행 중 생명을 바친 소방관과 유족에게는 합당한 예우와 지원을 해야 할 것이다. 오늘도 화재와 재난 현장에 출동하는 소방관을 응원하며 두 소방 영웅의 고귀한 희생에 삼가 애도와 경의를 표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