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尹·韓 민생 협력 논의, 국민 불안케 하는 정치 더는 안 된다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1-29 23:42:37 수정 : 2024-01-29 23:4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찬 회동 “중처법 협상 이어갈 것”
당정 갈등 정리, 심기일전 계기로
김 여사 의혹도 조속히 털고 가야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오찬 회동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4.1.29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jin@yna.co.kr/2024-01-29 15:09:47/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 개선을 위해 당정이 배가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한 위원장과 윤재옥 원내대표를 용산 집무실로 초청해 2시간 40분간 오찬 및 차담을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배석한 이도운 홍보수석이 전했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윤 원내대표는 주택, 철도 지하화를 비롯한 교통 등 다양한 민생 현안을 논의했으며, 특히 중대재해처벌법 확대 시행과 관련해 영세사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국회에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의 회동은 화재가 났던 충남 서천 특화시장 현장에서 만난 이후 엿새 만이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이 민생을 위한 당정 협력에 한목소리를 낸 건 긍정적이다. 지금 나라 안팎의 경제·외교안보 상황은 어느 때보다 심각하다. 경제 사정은 날로 악화하고, 북한은 하루가 멀다 하고 무력 도발에 나서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세한 미국 대선 전망도 우리에게는 도전 요인이다. 이날 회동으로 두 사람이 총선 공천과 김건희 여사 문제로 충돌한 지 여드레 만에 갈등을 상당 부분 털어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다행이다.

이번 회동을 계기로 당정은 심기일전해 제대로 된 여권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 윤석열정부 임기는 3년 넘게 남았다. 각종 대외 악재에 대응하고 연금·노동·교육 개혁 등에도 나서야 하는데 대통령과 여당 대표의 갈등으로 여권이 지리멸렬한 모습을 보이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소통을 보다 활성화해 혼선과 불필요한 잡음, 불협화음을 떨쳐내야 한다. 살기 힘든 서민들을 위해 보다 따뜻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내놓기 바란다.

한 위원장은 지난 22일 “당은 당의 일을 하고, 정(정부·대통령실)은 정의 일을 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정치”라고 했다. 맞는 말이다. 국민이 편안하게 생활하도록 하는 게 좋은 정치다. 윤 대통령은 4월 총선 공천은 국민의힘에 맡기고 국정에 전력해야 할 것이다. 대통령실과 여당이 건전한 긴장 관계를 유지하는 게 국정에도 도움이 된다. 윤 원내대표는 김 여사 명품백 의혹이나 이와 관련한 윤 대통령의 신년간담회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가 없었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양측이 이 문제와 관련해 어느 정도 교감했을 가능성은 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 의혹에 대해 조속히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