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초등학교 ‘늘봄학교’ 도입, 저출생 반등의 계기로 삼아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1-24 22:47:17 수정 : 2024-01-24 22:47: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학기부터 매일 2시간 무료 돌봄
맞벌이 부부의 부담 크게 줄 듯
내실 강화하고 시간도 늘려 가야

교육부가 어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올해 주요 정책 추진계획 보고를 통해 전국 초등학교에 방과 후와 돌봄을 통합·개선한 ‘늘봄학교’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1학기 2000여개 초등학교에서 매일 2시간의 수준 높은 맞춤형 프로그램을 무료 제공하고 2학기 전국 6175개 모든 초등학교로 확대한다는 것이다. 대상도 올해 1학년생에서 내년 2학년생으로 늘리고 2026년 희망하는 모든 초등학생에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가정에 맡겨진 돌봄을 학교가 책임지는 교육 패러다임의 전환이라고 평가할 만하다.

맞벌이 가정의 아이 돌봄 부담은 너무 크다. 취학 전에는 울며 겨자 먹기로 수백만원을 주면서 ‘돌봄 이모’에게 의존할 수밖에 없다.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더라도 4∼5교시 수업이 오후 1∼2시에 끝나면 이후 아이를 돌봐 줄 곳이 마땅찮다. 그러다 보니 태권도나 미술, 음악 학원 같은 곳을 전전하는 ‘학원 뺑뺑이’를 돌리는 게 현실이다. 아이는 아이대로 지치고 부모는 아이 걱정에 제대로 일에 집중하지 못한다. 사교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늘봄학교에서는 정규수업 외에 학교와 지역사회의 다양한 교육자원을 연계해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한다. 학교 적응 지원이나 놀이 중심의 예체능 활동, 심리·정서 프로그램 등에 참여하게 된다. 아이들이 이런 활동을 하면서 오후 3시까지 학교에 머물면 맞벌이 가정도 조금 일찍 퇴근해 아이를 돌볼 수 있다. 부모의 심리적·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관건은 돌봄 프로그램이 얼마나 충실하냐에 있다. 자칫 시간 때우기 식이 되거나 수업시간의 연장이 되어서는 곤란하다. 정부도 각 초등학교에 교무실, 행정실과 별도의 늘봄지원실을 구축하겠다고 한 만큼 내실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길 바란다. 더불어 전 초등학생으로 확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돌봄 시간을 늘릴 필요가 있다. 넘쳐나는 지방교육재정 교부금으로 노트북PC를 사 줄 게 아니라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는 데 쓰는 게 낫다.

어제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동향’에서도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가 같은 달 기준 처음으로 1만7000명대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끝이 보이지 않는 심각한 저출생 사태는 결혼을 하지 않으려는 풍조와 연관돼 있다. 아이를 낳으면 주거와 교육, 육아 등 걸림돌이 한두 가지가 아닌 탓이다. 늘봄학교 도입을 출생률 반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아이를 낳으면 제대로 키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할 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