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토바이로 에이핑크 정은지 쫓던 50대 스토커, 징역 1년 선고 후 항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1-18 14:51:42 수정 : 2024-01-18 18:20: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이용제 판사는 수년간 가수 겸 배우 정은지를 스토킹해온 50대 여성 조모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아이에스티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에게 수백차례에 걸쳐 메시지를 보내고 집까지 찾아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스토커가 판결에 불복해 항소를 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이용제 판사는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50대 여성 조모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벌금 10만원과 보호 관찰, 사회봉사 120시간, 스토킹 범죄 재범 예방 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했다.

 

하지만 조씨는 재판 결과에 불복해 항소를 제기했다.

 

조씨는 지난 2020년 3월 정은지에게 “저를 당신의 집사로, 반려자로 받아주시겠습니까?”라는 메시지와 음식물을 보내면서 스토킹을 시작했다.

 

같은 해 5월에는 여의도에서 청담동 헤어메이크업숍까지 오토바이로 정은지를 쫓아가고, 이듬해 4월과 7월에는 정은지의 아파트에서 잠복하며 기다리기도 했다.

 

2021년 7월 정은지의 자택에서 기다리던 조씨는 정은지에게 접근하지 말라는 경찰의 경고를 받고 “다시는 문자 안 하겠다”는 메시지를 소속사 관계자에게 보냈다.

 

그러나 스토킹 행위는 계속됐다.

 

조씨는 다섯 달간 정은지에게 인스타그램 다이렉트메시지(DM)와 유료 소통서비스 버블 메시지를 전송했다.

 

조씨가 정은지에게 보낸 메시지 중에는 “믕아(정은지의 애칭), 혹시 나 고소한 거야? 왜? 이제 문자밖에 안 하는데”와 같은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 인해 정은지는 2021년 12월에 버블 중단을 선언했다.

 

한편 재판부는 “피고인의 메시지는 팬이 연예인에게 보낼 법한 응원, 관심, 애정 등을 표시하는 정도를 넘어섰다”며 “피해자가 대중과 소통하기 위해 인스타그램, 버블에 가입했더라도 어떠한 형태의 접근, 연락까지 동의·허락했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충격과 고통, 불안, 두려움을 겪은 것으로 보이는데도 피고인은 범행을 부인하며 반성하지 않았다”면서 “죄질이 나쁘다”고 꼬집었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