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계천 관로 안전, ‘수중드론’이 살핀다

입력 : 2024-01-12 11:16:00 수정 : 2024-01-12 09:32: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설공단은 청계천 지하에 설치된 유지용수 관로 정밀안전진단에 수중드론을 시범적용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중드론을 활용한 정밀안전진단 작업 모습. 서울시설공단 제공

16.85㎞의 유지용수 관로 중 노후화된 중랑천 하부 250m 구간에 대해 위치정보시스템(GPS)과 고성능 카메라 등 장비를 장착한 수중드론을 활용한 안전진단을 최근 실시했다. 이번에 사용된 수중드론은 시속 7.2㎞로 최대 8시간 잠행이 가능하고, 실시간으로 영상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넓은 범위를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3대의 프로펠러를 장착해 높은 수압을 견디고 FHD(풀HD)급 고해상도 카메라로 정밀탐사가 가능하다.

 

수중드론으로 횡단관로 내부를 선명하게 확인한 결과 누수 등 주요 결함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결과를 유지보수 작업에 활용하는 한편, 향후 수중드론 활용 확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수중드론을 활용한 정밀안전진단 작업 모습. 서울시설공단 제공

한국영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한강교량 드론점검에서 착안해 물 속 지하관로까지 드론 활용 폭을 확장했다”며 “앞으로도 첨단기술을 활용한 과학적, 체계적 안전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규희 기자 l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