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한동훈 아동 학대” 왜곡 영상… 발본색원해야 할 가짜뉴스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1-09 23:20:23 수정 : 2024-01-09 23:2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이 어린이와 기념사진을 찍는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영상을 ‘아동 학대 현장’으로 각색해 온라인에 유포한 유튜버와 인터넷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국민의힘 미디어법률단은 그제 “‘한동훈, 아동 학대 현장을 즐겼다’는 제목의 악의적인 가짜뉴스를 생산한 유튜브 채널 ‘박열TV’, ‘정치쉽단’과 유포자들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에서는 한 위원장이 어린이에게 혐오성 피켓을 들게 하고 기념 촬영을 하는 아동 학대를 저질렀다는 주장을 담은 사진과 영상 게시물이 친야 성향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퍼졌다. 하지만 편집하지 않은 원본 영상을 보면 한 위원장이 기념 촬영 전 어린이가 준비해 온 피켓 내용을 확인하고는 피켓을 치우는 모습이 담겼다고 국민의힘은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피습 사건을 두고도 가짜뉴스와 황당한 루머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난무한다. 한쪽에서는 “윤석열·김건희의 사주”, “매수된 의료진 의심” 등 근거 없는 발언을 내놓고, 한쪽에서는 “이 대표 자작극 전력 있다”, “재판 미루려는 꼼수” 같은 얼토당토않은 주장을 퍼뜨린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대표에 대한 또 다른 살인 예고 글이 여러 건 올라왔다. 한 위원장도 지난 2일 광주를 방문하면 해치겠다는 협박을 받았고, 관련 글을 올린 40대 남성은 긴급 체포됐다.

지금 SNS와 유튜브에는 확인되지 않은 억측과 낭설, 무차별 선동과 조롱의 언어가 가득하다. 정치적 이득을 챙기려는 의도로 사실을 호도하는 것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결코 용인될 수 없는 범죄다.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 가짜뉴스와 악성 루머, 자극적 영상을 퍼뜨리는 SNS 콘텐츠는 발본색원돼야 한다. 중앙선관위가 4·10 총선 90일 전인 내일부터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가짜 동영상·음성을 만드는 딥페이크 기반의 선거운동을 제한·금지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정치권에도 작금의 사태에 대해 큰 책임이 있다. 자신들의 말과 회의, 논평, SNS에서 증오의 언어를 걷어내는 것부터 시작해 극단정치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정치문화 전반을 일신해야 할 때다. 혐오표현을 하고 퍼뜨린 정치인들은 공천에서 배제해야 하고, 유권자들도 그들에겐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 혐오의 난장판이 총선으로 이어져선 안 된다. 가짜뉴스 생성·확산 구조를 타파하는 데 정치권부터 힘을 모아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