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당 혁신·통합 손 놓은 민주당, 민심이 두렵지 않은가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12-25 23:07:45 수정 : 2023-12-25 23:0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은 비대위 체제로 가는데
李대표 “혁신하고 단합하자” 말뿐
이제라도 국민들 눈높이에 맞춰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지명자가 지난 21일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이임식에서 재임기념패를 받고 있다. 한 지명자는 26일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쳐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뉴시스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이 오늘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 취임한다. 한 위원장은 29일까지 비대위원들을 임명해 비대위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지난 10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이후 변화와 혁신을 기대하는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기 위한 여당의 노력이 가시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반해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뒷짐 지고 지켜만 보고 있다. 진보가 바꾸려 하고 보수가 지키려 한다는 한국정치의 오랜 상식이 22대 총선을 100여일 앞두고는 무너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공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엇비슷해진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민주당이 변화와 혁신의 기치를 올리지 못한 것은 강서구청장 선거 압승 이후 자만의 늪에 빠진 탓이다. 국민의힘이 한 비대위원장 체제로 가더라도 총선에서의 영향은 미미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런데 상황은 그게 아니다. 어제 공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각각 41.6%, 39%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3.1%포인트 하락했지만 국민의힘은 2.3%포인트 상승했다. 앞서 한국여론평판연구소(KOPRA)가 실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여론조사에서도 한동훈 전 장관이 45%, 이재명 대표가 41%로 나타났다.

이런데도 민주당은 공천 갈등이 확산되면서 분열이 가속화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는 당 통합 차원에서 이재명 대표가 사퇴해야만 신당 창당을 접을 수 있다고 압박하고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부겸 전 총리도 지난 24일 조찬 회동을 갖고 당 내부의 공천 잡음과 관련해 우려를 공유했다. 김윤식 전 시흥시장 등이 예비후보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으면서 비명(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공천 학살 비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키를 쥐고 있는 이 대표는 “변화하고 최대한 단합·단결을 하자”는 말뿐이다. 적극적인 의지와 행동이 없으니 분열의 원심력만 커지고 있다. 이 대표가 친명(친이재명)계로의 공천 물갈이를 통해 차기 당권까지 구축한 뒤 대표직을 내려놓고 비대위체제로 갈 것이란 그럴싸한 얘기까지 나돈다.

민주당은 윤석열정부 들어 국민들에게 제대로 보여준 게 없다. 친명계, 비명계로 나뉘어 싸우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입법폭주만 반복했을 뿐이다. 당내에서 쏟아지는 “국민의힘은 저만치 가는데 이러고서 국민에게 표를 달라고 할 수 있느냐”는 쓴소리를 곱씹어봐야 한다. 곳곳에서 나오는 경고음을 허투루 듣지 말고 지금이라도 변화의 경쟁에 뛰어들기 바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