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또 터진 음대 입시 비리, 대학 신뢰 무너뜨리는 중범죄다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12-19 23:04:28 수정 : 2023-12-19 23:0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대와 숙명여대에서 음대 입시 비리가 터졌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대 음대 입시 과정에서 비리 의혹을 포착하고 지난 12일 이 대학 입학본부와 음악대학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에는 숙명여대 입학처도 압수수색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대학들에서 또다시 입시 비리가 발생했다는 사실은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적어도 교육만큼은 공정하고 균등한 기회가 보장되는 영역으로 남길 바라는 국민적 기대를 저버린 행태가 아닌가. 공분이 일 수밖에 없다.

경찰은 서울대 음대 입시 때 학과장을 맡았던 교수 1명과 외부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여한 타 대학 교수 3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자신이 과외로 가르친 학생들을 추가 점수를 주는 등의 방식으로 부정 입학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숙명여대에서도 심사위원인 유명 성악가가 입시생들에게 과외를 한 정황이 확인됐다. 과거 음대생들 사이에선 “입학 정원의 절반은 교수들 제자를 뽑는다”거나 “교수에게 레슨을 받지 않으면 서울에 있는 대학 가기 힘들다”는 말이 공공연히 나돌았다. 지금도 부정 입학이 여전하다니 기가 찰 일이다. 객관적인 평가 프로세스로 공정한 룰을 만들었다는 교육부와 대학들의 호언장담이 무색할 지경이다.

음대 입시는 심사위원의 주관적 평가와 개입 정도가 크다. 예능 분야 입시에 공통으로 나타나는 현상으로 실력의 정량적 평가가 어려운 탓이다. 이것은 공개가 잘 안 되고 불투명한 평가 기준과 결합해 비리 발생을 부추긴다. 여기에 브로커가 개입해 교수와 학생, 학부모의 연결 고리를 만든다. 이번 사례들에서도 확인된 입시 비리의 기본 패턴이다. 문제는 음대 입시 비리가 서울대, 숙명여대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데 있다. 경찰은 “최근 몇 년간 벌어진 사건들이며 다른 복수의 대학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했다. 연루된 학생과 교수 숫자가 증가할 게 뻔하다. 빙산의 일각이라는 얘기다.

불공정이 공정으로, 거짓이 진실로 둔갑하는 입시 비리를 방치할 경우 사회 혼란은 불가피하다. 2019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입시 비리로 극도의 분열과 혼란을 경험하지 않았나. 입시 비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엄벌로 다스려야 한다. 입시 비리는 대학의 신뢰성을 무너뜨리는 중범죄임을 잊어선 안 된다. 반복되는 비리를 근절할 장치를 마련하는 게 급선무다. 대학 교수들도 돈벌이에 눈이 어두워 더이상 양심을 저버려서는 안 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