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지원, 학창시절부터 인기 폭발…“버스서 잘 때 남학생들이 깨워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30 09:48:51 수정 : 2023-11-30 09:4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하지원이 고등학교 3학년 시절 배우의 길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지난 29일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하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하지원의 고등학교 시절 꿈은 다름아닌 우주비행사였다고. 그는 “어릴 때는 꿈이 다양하지 않나. 그 중에 우주 비행사도 있었고, 배우도 있었다. 사람들을 울고 웃게하고 감동을 주는 일이 궁금했다”고 설명했다.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하지원은 고등학교 시절 우연히 연예계 종사자의 눈에 띄어 캐스팅됐다고. 그는 “선생님 추천으로 사진관 촬영을 했다. 이후 사진관에서 집으로 연락이 와서 엄마와 가보니 배우해 볼 생각이 없냐고 하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알고보니 사진관에 있던 사진을 보고 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전화가 왔던 것. 

 

그는 “사실 이과였고 연기를 한 번도 해 본적이 없었는데, 한 마디가 자존심을 건드렸다. ‘너 배우하고 싶으면 연극 영화과 붙어와’라고 하더라. 그래서 진짜 붙어왔다. 그때 수능을 앞둔 고등학교 3학년이었는데 갑자기 연극영화과 준비를 했다. 해보고 싶은 건 해야 한다. 그래서 마음이 바로 섰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학창시절 당시 외모부터 남달랐다고. 유재석은 “동창들 증언에 따르면 남학생들의 연락처가 적힌 포스트잇이 하지원의 가방에 항상 붙어있었다고 한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하지원은 “기억이 안 난다”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그러면서도 “남학생들에게 고마웠던 적은 있었다. 서울에서 수원을 이사를 하게 됐는데, 버스를 타고 학교를 다녔다. 저희 학교가 (정류장) 끝에 있었는데, 당시 제가 잠이 많았다. 차 안에서 자면 남학생들이 ‘내려야 해’하면서 깨워줬다”고 일화를 전했다.

 

이어 “또 전학을 갔는데 책이 다르더라. 제가 그때 독서실에 다녔는데, 남학생들이 자기네 학교 책을 훔쳐서 내게 주기도 했다”고 부연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