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젤리 먹고 이상증세 호소…日 '대마젤리' 성분 규제 조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21 17:47:45 수정 : 2023-11-21 17:4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에서 논란이 된 대마젤리. NHK 보도화면 캡처

 

일본에서 대마 유사 화합물이 들어간 젤리를 먹고 이상증세를 보이는 사람이 잇따라 발생하자 일본 정부가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상은 'HHCH'(헥사히드로칸나비헥솔) 성분을 규제 약물로 지정하겠다고 발표했다.

 

HHCH는 대마에 포함된 성분인 'THC'(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과 유사한 구조의 합성화합물이다. THC는 환각이나 구토 등을 일으켜 일본 내에서 제조와 유통이 법적으로 금지돼 있다.

 

일본에서는 지난 10월부터 HHCH가 포함된 속칭 '대마 젤리'를 먹고 몸 상태가 나빠져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4일 도쿄 고가네이시에서 열린 축제에서 한 남성이 무료로 나눠준 젤리를 먹은 6명이 구토 증세를 보여 병원에 이송됐다. 축제 주최 측은 젤리를 나눠준 남성을 찾아 경찰에 신고했는데, 그는 조사에서 "먹어보니 맛있어서 나눠줬다"라고 진술했다.

 

지난 15일 도쿄 이타바시구에서도 20대 남녀 2명이 "젤리를 먹었더니 몸 상태가 갑자기 나빠졌다"고 신고해 병원에 옮겨졌다.

 

후생노동성의 마약단속부는 20일 젤리를 제조·판매한 오사카의 회사를 수색해 창고에 있던 젤리를 압수한 후 성분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판매를 중지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번 조치로 HHCH가 규제 약물로 지정돼 10일 이내 약물의 소지 및 사용, 유통 등이 전면 금지된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