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명 살리고… 하늘의 별 된 20대 막내딸

입력 : 2023-11-21 20:31:41 수정 : 2023-11-21 20:31: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래영씨, 출근 중 교통사고
평소 현혈·봉사 등에 적극적
뇌사상태서 심장 등 장기기증

“래영아, 네가 그랬잖아. 엽서를 엄마한테 써주면서 파랑새처럼 행복하게 살라고. 엄마도 파랑새처럼 살 테니까 너도 하늘나라에서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어.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

지난 9월 출근길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뇌사상태에 빠진 20대 직장인이 4명에게 장기를 기증한 뒤 하늘의 별이 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서울 고대구로병원에서 박래영(26)씨가 숨을 거뒀다. 박씨는 지난 9월18일 출근을 위해 집 앞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초록신호를 못 본 차량에 치여 의식을 잃었다. 당시 횡단보도를 건너던 다른 보행자 3명은 가벼운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지불식간에 뇌사상태에 빠져 병상에 누워 있는 딸을 바라보는 가족 마음은 착잡했다. 1남2녀 중 막내로 태어난 박씨는 어릴 적부터 어려운 이웃을 보면 먼저 손을 내미는 가슴 따뜻한 사람이었다.

어머니 이선숙씨는 “래영이는 시간만 생기면 헌혈과 봉사활동 등 다른 사람들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했다”며 “연구소 회계 업무 및 동물병원, 요식업 등에서 일을 하면서도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찾아 일했던 성실한 딸”이라고 말했다.

한 달 넘게 의식 없이 쓰러져 있던 래영씨를 속절 없이 지켜보던 가족은 결국 딸을 떠나보내야 할 순간이 왔다는 것을 직감해 다른 누군가를 살릴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심장과 간장, 신장(좌·우)이 기증돼 4명의 생명을 살렸다.

어머니와 언니는 래영씨를 떠나보낸 뒤 기증원 홈페이지에 있는 ‘하늘나라 편지’에 하루도 빠짐없이 글을 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송민섭 선임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