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함평군 “군공항 유치 원점 재검토”···내달 여론조사 불투명

입력 : 2023-11-21 16:42:38 수정 : 2023-11-21 16:4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주 군공항 이전 후보지로 거론되는 전남 함평군이 내달 군민 여론조사를 거쳐 유치의향서 제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지만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해 군공항 이전이 새 국면을 맞게됐다. 

 

21일 함평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 5월 9차례의 주민설명회를 갖고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 예비 이전 후보지 유치의향서 제출을 군민 여론조사로 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농번기가 겹치면서 8월로 연기했다. 여론조사 방법과 문항에 대한 군민 의견 수렴을 위해 12월로 군민 여론조사는 또 다시 연기됐다.

 

함평군은 군민 여론조사를 코 앞에 두고 원점에서 재검토한다는 카드를 꺼냈다. 함평군의 원점 재검토는 전남도의 압박과 당근 정책이 크게 작용했다. 전남도는 최근 광주시에 군공항 이전 해법 모색을 위한 논의 테이블에 함평을 제외한 전남도와 광주시, 무안군이 참여하는 3자간 대화를 제안했다. 광주시는 이같은 제안을 수용해 사실상 함평군은 군공항 이전 논의에 참여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전남도는 9월 함평군의 군공항 유치 포기를 위한 당근책으로 지역발전 비전사업을 내놓았다. 전남도는 2040년까지 1조7000억원을 들여 함평 지역발전을 위한 비전 사업으로 6개 분야 20개 사업을 제시했다. 전남도의 비전사업 가운데 하나인 데이터센터 융복합 선도도시가 함평 월야면에 추진되고 있다. 함평군 관계자는 “전남도와 전남개발공사, 함평군이 융복합 선도도시를 위한 실무 회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군공항을 민간공항과 함께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 이전을 주장하면서 함평으로의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전남도는 군공항만 이전할 경우 항공정비(MRO) 등 항공산업 활성화에 한계가 있는데다가 무안에 구축된 시설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통합 이전이 합리적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함평군은 군민 여론조사가 아무런 실익이 없다는 입장이다. 군민 여론조사에서 찬성이 과반을 넘지 못할 경우 군수의 리더십에 흠집이 날 수 있다. 반대로 찬성이 과반을 넘더라도 군공항 유치까지는 전남도와 부딪혀야 하는 과제를 떠앉게 된다는 것이다. 함평군 관계자는 “내달 군민여론조사는 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며 “원점에서 무엇이 함평에 이익이 되는지 검토에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함평=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상큼 발랄'
  • 고민시 '상큼 발랄'
  • 초아 '하트 여신'
  • 신현빈 '사랑스러운 미소'
  • 박보영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