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협 "정부 의대 수요조사는 졸속…강한 투쟁 마주할 것"

입력 : 2023-11-21 16:59:59 수정 : 2023-11-21 16:59: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젊은의사협의체 "의대 정원확대는 오진 따른 잘못된 치료법" 비판

대한의사협회(의협)는 21일 "정부가 과학적 근거와 충분한 소통 없이 의대 정원 정책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면 2020년보다 더욱 강력한 의료계의 강경 투쟁에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의협은 이날 정부가 의대 희망 증원 규모 수요 조사를 발표한 직후 이필수 의협회장 등 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밝혔다.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 수요조사 결과를 발표한 21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회관에서 열린 정부 발표에 대한 대한의사협회 기자회견에서 이필수 의협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회장은 "이해당사자들의 희망사항만을 담은 정부의 의대 정원 수요 조사를 졸속, 부실, 불공정 조사로 규정하고, 비과학적 조사결과를 의대 정원 확대의 근거로 활용하려는 정부의 여론몰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의대 정원 정책은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의료 정책이자 대한민국의 의료 방향을 설정하는 중요한 교육 정책"이라며 "증원 결정과 규모에 대한 분석에는 반드시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근거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또 "과학적 근거가 없고 준비되지 않은 주먹구구식 의대 정원 확대는 지난 2018년의 실패한 서남의대와 같은 경우를 전국에 우후죽순 난립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가 이대로 강행하면 의협은 14만 의사들의 총의를 한데 모아 의료계 총파업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공의, 공중보건의사, 군의관 등으로 구성된 젊은의사협의체 역시 이날 정부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젊은의사협의체는 의대 정원 확대를 '잘못된 치료법'이라고 규정하며 "필수·지역의료 붕괴라는 '질병'에 대한 원인 분석을 제대로 하지 않은 오진에 따른 결과"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부에서 추진하는 의대정원 확대 정책은 여러 이해관계자들로 인해 이미 상당부분 정치적으로 변질됐다"며 "주먹구구식으로 진행되는 의대 정원 확대는 의대생과 전공의에 대한 교육과 수련의 질을 크게 떨어뜨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협의체는 "이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정부에서 의대 정원 확대 정책을 졸속으로 강행하면 우리 젊은의사협의체는 의협과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