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물농장’ 나왔으니 수컷, 암컷이 당연하지”…최강욱 감싸는 일부 野 지지자들

입력 : 2023-11-21 16:57:05 수정 : 2023-11-21 17:04: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형배 의원 북콘서트서 ‘설치는 암컷’ 표현 논란
고개 숙인 민주당 지도부 “최강욱 전 의원에 엄중 경고”…與 여성 의원들도 비판 가세
이재명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 모인 커뮤니티서는 다른 반응…‘최강욱을 지키자’
지난 19일 광주 북구 광주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 책 출판 기념회에서 최강욱 전 민주당 의원(〃 세 번째)이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고 하자 김용민 민주당 의원(〃 두 번째)과 민 의원이 웃고 있다. 유튜브 나두잼 TV 갈무리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북콘서트에서 나온 최강욱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 발언으로 같은 당 의원 일부조차 고개 숙이는 상황에서 일부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서는 오히려 ‘선동 아니냐’며 최 전 의원 발언에 문제 될 게 없다는 취지 반응이 나온다. 당시 자리에서 언급된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 맥락에 따라 ‘암컷’ 표현이 등장했을 뿐이라면서다.

 

앞서 최 전 의원이 지난 19일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북콘서트에서 ‘설치는 암컷’이라는 표현을 쓴 게 논란의 시작이다. 민 의원과 ‘친이재명계’ 성향인 강경파 초선 ‘처럼회’ 출신인 최 전 의원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죠’라던 사회자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 발언에 “공화국도 아니고 동물의 왕국이 된 것 아닌가”라며 “공화국이란 말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교수가 한국정치를 옛 소련의 공산주의 정권을 비판한 영국 작가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에 비유하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며 “이제 그것을 능가하는 데서”라고 윤석열 정부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 표현을 썼다. 이 대목에서 최 전 의원은 “제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최 전 의원이 ‘암컷을 비하하는 말은 아니고’라는 단서를 먼저 붙이기는 했으나 그가 몸담았던 민주당 내에서조차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당은 21일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최 전 의원의 발언을 ‘국민들에게 실망과 큰 상처를 주는 매우 잘못된 발언’이라고 규정하고 최 전 의원에게 엄중하게 경고했다”고 전했다. 발언 여파가 클 것을 우려해 당 지도부에서 먼저 몸을 사린 것으로 해석됐다. 강선우 대변인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국민께 실망과 상처를 줄만한 언행에 각별히 유의하겠다”며 “상처 입고 불편함을 느꼈을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국민의힘도 최 전 의원 발언을 문제 삼고 나섰다. 정경희 의원과 김영선 의원은 같은 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강욱 전 의원은 정계를 떠나라’, ‘민주당은 민형배·김용민 의원을 탈당시키고 국민께 고개 숙여 사죄하라’ 등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설치는 암컷이라 비하하는 발언은 건국 이래 대한민국 정치에서 듣도 보도 못한 천박한 막말”이라며 “국민들께서는 최강욱 전 의원의 암컷 발언도 문제지만 환호하고 박수치는 (민주당 의원들의) 행태에 큰 충격을 넘어 공포를 느끼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최 전 의원의 발언은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반응이 여럿 나온다.

 

한 누리꾼은 “앞뒤 맥락을 다 자르고 문제될 만한 부분만 콕 찝어서 선동한다”며 주장했고, 다른 누리꾼은 “동물농장을 예로 들어 동물로 비유했으면 수컷과 암컷이 당연하지 그것을 남자와 여자라고 부르겠나”라고 댓글을 달았다. 특히 북콘서트에서 ‘예전에 제가 고발해 놨던 첫 번째 사건으로 최은순(윤석열 대통령 장모)씨가 실형이 확정됐다’며 용서란 없다는 식의 최 전 의원 발언을 끌어와 “앞으로 (최 전 의원을) 계속 공격할 텐데 주의해야 한다”던 어느 누리꾼의 최 전 의원을 향한 부탁 댓글까지도 나왔다. 이 외에도 ‘최강욱을 꼭 지키자’, ‘민주당과 최강욱은 하나다’, ‘최강욱 보호는 해야 하지만 그래도 입조심하면 좋겠다’ 등 반응이 이어졌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