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취업 기혼여성 2명 중 1명꼴 '경단녀'…42%는 "육아 때문"

입력 : 2023-11-21 16:09:21 수정 : 2023-11-21 16:0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녀 많고 어릴수록 경력 단절↑…'워킹맘' 고용률 60.0% 역대 최대

비취업 기혼여성 2명 중 1명꼴로, 개인적 사유로 일을 그만둔 뒤 재취업하지 못한 '경력 단절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경단녀' 10명 중 4명은 자녀 육아 때문에 일을 그만뒀다.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취업박람회의 모습.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기혼 여성의 고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15∼54세 기혼여성 794만3천명 중 비취업 여성은 283만7천명이었다.

이 가운데 직장(일)을 다니다 그만둔 경력 단절 여성은 134만9천명이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4만8천명 감소했다.

해당 연령대 여성 인구가 줄어들면서 기혼 여성과 경력 단절 여성 인구도 함께 줄어드는 추세라는 게 통계청의 분석이다.

15∼54세 기혼여성 대비 경력 단절 여성 비율은 1년 전(17.2%)보다 0.2%포인트 하락한 17.0%로 집계됐다.

베이비페어를 찾은 시민들이 다양한 유아용품을 살펴보고 있다.

경력 단절 사유로는 '육아'를 꼽은 사람이 56만7천명(42.0%)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결혼 35만3천명(26.2%), 임신·출산 31만명(23.0%), 자녀교육 6만명(4.4%) 순이었다.

경력 단절 여성을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가 59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54만4천명으로 뒤를 이었다.

전체 경력 단절 여성 중 3040 여성이 차지한 비중이 84.1%에 달한 것이다.

전체 기혼여성 대비 경력 단절 여성 비율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30대(26.3%)였다.

경력 단절 기간 별로는 10년 이상이 40.0%로 가장 많았다. 5∼10년 미만은 24.1%, 3∼5년 미만은 13.2%였다.

육아나 출산 등 이유로 일을 그만둔 여성 10명 중 4명은 10년 넘게 재취업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직장인들이 출근하고 있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15∼54세 기혼여성 중 경력 단절 여성 비율은 24.9%로 나타났다. 자녀가 많을수록, 자녀가 어릴수록 경력 단절 여성의 비율은 높았다.

자녀 수별 경력 단절 여성 비율은 3명 이상 29.4%, 2명 26.0%, 1명 23.1% 순이었다.

자녀 연령별로는 6세 이하 35.9%, 7∼12세 21.9%, 13∼17세 11.9%로 집계됐다.

15∼54세 기혼여성 중 취업자는 510만7천명이었다. 이 중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워킹맘'은 260만9천명이었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기혼 여성의 고용률은 60.0%로 작년보다 2.2%포인트 상승했다. 2016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다.

자녀 수별 고용률은 1명 61.2%, 2명 59.3%, 3명 이상 56.6%였다. 연령 계층별로는 50∼54세가 67.3%로 고용률이 가장 높았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35.7시간으로 작년보다 0.1시간 늘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