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해 수능 '고난도' 문항 30% 감소…상위권 변별력은 확보"

입력 : 2023-11-21 14:07:34 수정 : 2023-11-21 14:0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메가스터디 자사 서비스 이용자 68만건 분석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전년보다 어렵게 출제됐지만 고난도 문항은 감소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1일 메가스터디교육은 2024학년도 수능 당일(16일)부터 17일 오전까지 자사 채점서비스를 이용한 68만여건의 데이터를 근거로 분석한 결과 정답률 30% 이하인 고난도 문항은 올해 46개로 지난해(66개)에 비해 30.3% 감소했다고 밝혔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지난 16일 서울 용산고등학교에서 한 수험생이 시험 시작에 앞서 막바지 공부를 하고 있다. 

이 업체에 따르면 정답률 20% 이하는 23개로 지난해(30개)에 비해 23.3% 감소했고, 정답률 10% 이하인 문항은 8개로 지난해(13개)에 비해 38.5% 줄었다.

고난도 문항은 줄었지만, 상위권 변별력은 전년보다 늘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메가스터디교육이 자사 채점서비스 이용자 중 상위 1천등까지의 성적을 분석해봤을 때 상위권들은 일부 점수에 몰려있기보다는 고르게 분포된 결과가 관찰됐다.

1천등까지의 국어·수학·탐구2(2과목 평균)의 표준점수를 합산했을 때 올해 치러진 수능의 표준점수 합산 크기가 전년보다 더 컸다.

표준점수 합산이 더 크다는 것은 점수 구간이 더 넓다는 의미다. 학생들이 분포할 수 있는 공간이 더 크다는 것인데 이는 동점자가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1천등까지의 표준점수 그래프 기울기도 전년보다 올해가 더 가팔랐다. 기울기가 크다는 것은 등수가 내려갈 때 점수 차이가 벌어진다는 의미로 상위권 변별력이 더 확보된 것을 알 수 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지난 16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올해 수능은 국어, 수학, 영어 모두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메가스터디교육은 올해 수능의 표준점수 최고점을 국어 '화법과 작문' 선택 시 142점(전년 수능 성적 대비 12점 상승), '언어와 매체'는 147점(13점 상승)으로 예상했다.

 

수학은 '확률과 통계' 140점(2점 하락), '미적분' 148점(3점 상승), '기하' 142점(동점)으로 추정했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보통 시험이 어려울수록 상승한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표준점수 최고점만 볼 때 초고난도 문항을 배제한다는 원칙이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며 "그러나 1000등의 점수를 분석해보면 고난도 문항 없이도 변별력이 확보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