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강욱 “암컷 비하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

입력 : 2023-11-21 16:37:14 수정 : 2023-11-21 16:3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할 줄 아는 게 술 먹는 것뿐인 놈보다는 훨씬 낫다” 발언도
유튜브 채널 ‘나두잼TV’ 영상 갈무리.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암컷이 나와 설친다”라는 표현을 써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그는 해당 자리에서 현 정권이 ‘동물의 왕국’, ‘동물농장’을 방불케 한다면서 이런 표현을 썼고 이미 ‘여성 비하’ 논란을 예상한 듯했다. 하지만 그는 “암컷 비하하려는 게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그런 최 의원을 말리지 않고 되레 함께 웃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출판기념회 중 진행된 북콘서트에서 나왔다.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았고, 최 전 의원과 민 의원, 김용민 의원이 함께 무대에 올라 대화를 나눴다.

 

박 교수가 윤석열 정권을 가리키며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운을 떼자, 최 전 의원은 “그렇다. 공화국도 아니고 동물의 왕국이 된 것”이라고 호응했다.

 

박 교수가 “위험한 발언 아니냐”고 되묻자 최 전 의원은 “아니, 공화국이란 말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라고 답했다.

 

박 교수는 “‘동물농장’이라는 책을 보면 지금 현실 정치와 비슷하다. 동물농장은 원래 스탈린 정치를 비판하기 위해 쓴 것인데 비슷하다”면서 “검찰 공화국과 어떻게 싸워야 할지 말해 달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은 “공화국이란 말을 함부로 붙이면 안 된다고 말씀드렸는데 공화국의 핵심은 권력의 견제와 균형에 있다. 그런데 지금 어느 부분에 견제와 균형이 있나”라며 “독립성과 공정성이 중요한 기관일수록 자기 측근을 갖다 꽂고 심지어 대학 동기들을 그렇게 갖다가 배치하는 정부는 역사상 어느 나라에도 잘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까 ‘동물농장’과 비유를 했는데 유시민 선배가 많이 말씀하신 코끼리나 침팬지 비유가 더 맞는 거다.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거는 잘 없다”면서 “이제 그것을 능가하는 데서 공화국이라는 것을”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자 객석에선 웃음이 터져나왔고, 민 의원과 김 의원도 말리기는커녕 함께 웃었다. 청중 가운데에는 많은 야권 인사들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의원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이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해명하며, “권력의 분립과 균형이라는 게 그냥 생긴 말이 아니고 인류의 역사를 반성하면서 생긴 건데, 지금 검찰 공화국은 그걸 정면에서 파괴하고 있다. 모든 걸 한손에 쥐려고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최 전 의원은 또 “저는 윤석열 일가로 표상되는 이 무도한 정권의 가장 강력한 가해자가 되는 길을 가고 싶다”면서 “실제로 제가 당한 것 이상의 피해를 꼭 돌려줘야 되지 않겠나. 그렇게 하지 않으면 그 짐승들을 길들이기가 어렵다. 왜 소에다가 코를 뚫는지”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고발해 놨던 첫 번째 사건으로 최은순(윤석열 대통령 장모)씨가 실형이 확정됐으니까 두 번째 고발한 사건인 ‘김건희 주가조작 특검’에 매진하실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 사람이 태어나서 원수를 만났는데 용서는 없는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박 교수가 “의원님 술도 안 드시는데 이렇게 과격한 말씀을 하시나”라고 다소 당황해 하자, 최 전 의원은 “아니, 할 줄 아는 게 술 먹는 것뿐인 놈보다는 훨씬 낫죠”라며 윤 대통령을 겨냥하기도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