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교부, 해오외교관상에 4명 선정… ‘이란 동결자금 해결’ 유경진 등 수상

입력 : 2023-11-20 19:48:39 수정 : 2023-11-20 19:48: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외교부가 제11회 해오(海吾)외교관상 수상자 4명을 선정해 20일 시상식을 열었다. 수상자는 유경진 주(駐)호주 대사관 참사관, 최기천 개발의제정책과장, 성화수 주마다가스카르 대사관 참사관, 방초은 다자협력인도지원과 외무서기관이다.

(왼쪽부터) 유경진, 최기천, 성화수, 방초은

외교부에 따르면 유 참사관은 중동1과장으로 재직하며 이란과의 현안이던 동결 자금의 해외이전 문제 해결에 기여했다. 최 과장은 유라시아2과장 시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상황 대응을 총괄했다. 성 참사관은 지난 3년 반 동안 근무 여건이 가장 열악한 곳 중 하나인 마다가스카르에 근무하며 재외국민 보호 등 업무를 적극 수행했다. 방 서기관은 캐나다 산불, 튀르키예 지진 등 빈발하는 국제 긴급 재난에 대응해 우리 해외긴급구호대의 신속하고 원활한 파견을 뒷받침했다.

해오는 제16대 외무부(현 외교부) 장관을 지낸 고 김동조(1918∼2004) 장관의 호다. 고인의 유족이 설립한 해오재단은 2013년부터 매년 소임을 다한 외교관에게 해오외교관상을 수여하고 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