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용수 “이정근·강래구 요구로 돈봉투 전달” 법정 증언

입력 : 2023-11-21 08:00:00 수정 : 2023-11-20 19:10: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송영길 보고 안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의 보좌관인 박용수(구속 기소) 씨가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혹은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의 요구로 두 차례에 걸쳐 300만원이 든 돈 봉투 10개를 준비해 전달했다고 법정 증언했다.

 

다만 경선 캠프에 자금이 들어왔다거나 이를 토대로 돈 봉투를 만들어 전달했다는 사실은 송 전 대표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씨는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2부(김정곤 김미경 허경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무소속 윤관석 의원과 강씨의 정당법 위반 등 혐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박씨는 2021년 4월 300만원이 든 돈 봉투 10개씩을 두 차례 이씨에게 전달한 인물이다. 이씨는 이를 윤 의원에게 전달했고, 같은 달 28∼29일 두 차례에 걸쳐 총 6천만원이 민주당 의원들에게 뿌려졌다는 게 검찰의 보는 사건의 얼개다.

 

검찰이 2021년 4월 25일 이씨와 강씨의 통화 녹음을 제시하면서 "25일 이전 강씨로부터 윤 의원이 돈이 필요한 것 같더라는 말을 들은 게 맞느냐"는 질문에 박씨는 "네"라고 답했다.

 

그는 "300만원씩 10개를 준비하라는 연락을 누구에게 받았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이씨 아니면 강씨인데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는데, 윤 의원이 필요하다며 준비해 달라고 해 준비했다"고 답했다.

 

이씨와 강씨는 이전 공판에서 돈 봉투 개수나 액수까지 박씨에게 알려준 사실은 없다고 증언했지만, 박씨는 "그렇게 들었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2차 자금 요청에 대해서도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이씨 아니면 강씨였다"고 했다.

 

박씨는 전달한 총 6천만원은 '스폰서'로 지목된 사업가 김모씨에게서 받은 5천만원과 캠프 내 부외자금을 합쳐 제공했다고 진술했다.

 

박씨는 이같은 자금 흐름의 불법성을 인식했지만, "당시 급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이었다"며 모두 송 전 대표에게 보고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의원이 돈 봉투를 의원들에게 살포한 장면을 목격하지는 못했다고 진술했다.

 

윤 의원은 돈 봉투를 받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봉투당 300만원이 아니라 100만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돈 봉투 살포를 주도한 것이 아니라 보관만 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