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채용 비리 의혹' 중앙선관위 사무실 등 추가 압수수색

입력 : 2023-11-20 11:56:27 수정 : 2023-11-20 11:5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거관리위원회의 채용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김종현 부장검사)는 20일 오전 중앙·전남·충북 선관위 사무실과 직원의 주거지 등 19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필요한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이 선관위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검찰은 지난 9월 중앙·서울·대전·전남·충북 등 5개 선관위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지난달 박찬진 전 선관위 사무총장과 송봉섭 전 사무차장의 주거지, 충북·전남선관위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후 압수물 분석·관련자 조사 과정에서 기존에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사무실 등도 추가로 살펴볼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박 전 총장과 송 전 차장의 자녀들이 지방 공무원으로 근무하다 선관위 경력직 공무원으로 채용되는 과정에서 박 전 총장 등이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가족 특혜나 부정 청탁 여부 등 사실관계 규명이 필요하다며 검찰에 전달한 선관위 경력채용 사례 312건도 수사 대상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