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청년 비하' 현수막 논란에 "명백한 잘못…국민·당원께 사과"

입력 : 2023-11-20 11:54:27 수정 : 2023-11-20 11:5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공개한 현수막이 청년 비하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기획의도가 어떠하더라도 국민과 당원이 보시기에 불편했다면 이는 명백한 잘못"이라고 공식 사과했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현수막 논란 관련 브리핑을 열고 "당의 불찰이고 사무총장으로서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조 사무총장은 "이번에 논란이 된 현수막은 민주당의 갤럭시 프로젝트를 사전 홍보하기 위한 티저(맛보기) 광고였다"며 " 갤럭시 프로젝트는 빠르게 변화하는 우리 사회의 다양성과 국민성을 담아내기 위해 준비한 캠페인"이라고 설명했다.

 

조 사무총장은 "티저 광고는 외부전문가의 파격적인 홍보 컨셉을 담은 안이었는데 결과적으로 당에서 세심히 살피지 못하고 실행 과정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이어 "또 런칭을 앞두고 주요 내용 비공개 등의 이유로 충분한 설명이 없는 과정에서 오해와 논란이 벌어졌다"고 덧붙였다.

 

조 사무총장은 "이에 프로젝트 소개를 위한 오는 23일 행사를 연기하고 원점에서 재검토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7일 '더민주 갤럭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국민 개개인의 삶 속으로 들어가 '나에게 쓸모 있는 민주당'으로 변화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 일환으로 기하학적 무늬와 함 '11.23 나에게온당',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살고 싶어',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 '혼자 살고 싶댔지 혼자 있고 싶댔나?' 등의 문구가 담긴 티저(호기심 유발) 현수막 4종을 공개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2030세대를 대상으로 한 것이란 보도와 함께 '청년층을 이기적인 집단으로 표현했다', '청년층을 정치·경제도 모르는 세대라고 비하한 것'이라는 등의 지적이 나왔다.

 

또한 지도부에서 "당에서 한 것이 아니고 캠페인 준비를 하는 홍보사 같은 업체에서 했던 것"이라고 해명해 '꼬리 자르기' 논란도 일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